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S '서피스' 하드웨어 대거 공개…'서피스 헤드폰'까지

최종수정 2018.10.03 17:04 기사입력 2018.10.03 17:04

댓글쓰기

서피스 프로6·서피스 랩탑2 등 공개
코타나 탑재한 '서피스 헤드폰' 눈길
안드로이드-윈도10 앱 미러링도 지원

MS '서피스' 하드웨어 대거 공개…'서피스 헤드폰'까지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마이크로소프트가 새로운 서피스 하드웨어들을 공개했다. 인공지능(AI) 비서 '코타나'가 탑재된 서피스 헤드셋도 주목을 받았다. 이밖에도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윈도우가 설치된 PC 화면으로 볼 수 있는 미러링 기능도 제공하기로 했다.

2일(현지시간) MS는 미국 뉴욕에서 서피스 이벤트를 열고 '서피스 프로 6'와 '서피스 랩탑2' 등 PC 하드웨어와 '서피스 헤드셋' 등을 공개했다.

서피스 프로 6는 투인원 PC로 키보드를 분리해 태블릿처럼 사용하거나 랩탑으로도 활용할 수 있는 주력 기기다. 이번에 선보인 서피스 프로 6는 인텔 8세대 프로세서가 탑재됐고 배터리는 최대 13.5시간까지 사용할 수 있다. 서피스 프로 6의 색상은 매트블랙 한 가지다. 가격은 899달러부터 시작되며 램·CPU 사양에 따라 최고 2799달러에 달하는 모델도 있다. 오는 10월16일부터 정식 판매되며 한국 출시 여부는 미정이다.
서피스 랩탑 2는 지난해 처음 출시된 '서피스 랩탑'의 2세대 제품으로 13.5인치 화면에 8세대 쿼드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해 구동 속도가 전작보다 85% 가량 개선됐다. 서피스 랩탑 2에는 고급 패브릭 소재인 알칸타라 키보드가 적용됐다. 배터리는 최대 14.5시간까지 사용 가능하며 가격은 999달러부터다.

MS '서피스' 하드웨어 대거 공개…'서피스 헤드폰'까지


이날 공개된 제품 중 가장 눈길을 끈 제품은 '서피스 헤드폰'이다. MS가 애플의 '에어팟'과 구글의 '픽셀버드'처럼 자체 AI 비서 '코타나'를 적용한 헤드셋을 선보인 것이다. 서피스 헤드폰은 블루투스로 연결해서 사용하는 무선 헤드폰이다. 노이즈 캔슬링과 볼륨을 조절 할 수 있는 다이얼이 있고 USB-C 단자로 연결해 충전하면 15시간동안 사용할 수 있다. MS는 사전예약을 시작했고 349달러에 판매될 예정이나 구체적인 출시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

올인원 PC '서피스 스튜디오 2'도 모습을 드러냈다. 서피스 스튜디오 2는 28인치 화면에 그래픽 성능을 전작 대비 50% 개선했다. 스크린 뒤에 화면을 세우거나 눕힐 수 있는 힌지가 있다. '서피스 다이얼'과도 호환되며 '엑스박스 와이어리스' 가 탑재돼있다. 가격은 3499달러다.

MS는 윈도 10에서 스마트폰과 연동해 안드로이드 화면을 띄울 수 있는 '앱 미러링' 기능을 추가한다고 발표했다. '유어 폰'이라는 앱을 안드로이드 폰에 설치하면 스마트폰에 저장된 사진이나 텍스트를 드래그 앤 드롭만으로 PC에 옮길 수 있다. 다른 OS에서 작업을 이어가기 위해 이메일로 사진이나 파일을 보내는 번거로움을 덜어줄 수 있는 기능이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