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허영란 "졸음운전 차에 치여 친오빠 사망…가슴 찢어져"

최종수정 2018.09.15 10:46 기사입력 2018.09.15 10:46

댓글쓰기

허영란. 사진=스포츠투데이 DB

허영란. 사진=스포츠투데이 DB


배우 허영란이 친오빠 허모씨의 사망 소식을 전하며 "가슴이 찢어진다"고 심경을 밝혔다.

15일 허영란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친오빠 사망 관련 잘못된 사실을 바로 잡았다.

이날 허영란은 자신의 SNS에 "우리 집 가장이자 내 오빠이자 내 친구. 오빠의 갑작스러운 죽음 앞에 우리 가족은 지금 너무 가슴이 찢어지고 있다"고 말문을 연 뒤 "시비로 싸우다 졸음운전 한 차에 치인 게 아니라 도로를 달리던 중 앞 화물차에서 뭐가 떨어져 갓길에 차를 세우고 확인하는데 4.5톤 차량 운전자가 졸음운전을 한 것"라고 적었다.

이어 "오빠는 두개골이 떨어져 나갈 정도로 시신이 훼손돼 마지막 얼굴도 못 보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뉴스에는 시비가 붙었다고 나왔는데 어떻게 이런 일이 우리 가족에게 생긴 건지. 너무 착하고 어떻게든 엄마 동생들 원하는거 해주려고 노력한 우리 오빠. 죽어라 일만 하다 같이 안좋아져서 최대한 좋은 게 좋은 거라고 넘기면서 피곤해도 책임감 때문에 날짜 상관없이 짜인 스케줄 맞춰주려고 동료를 응원하며 걱정했던 우리 오빠가 왜 이런 일을 당하게 된 건지"라며 참당한 심경을 밝혔다.
허영란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오빠를 추모하며 글을 마무리지었다. 네티즌들도 이번 사고로 안타깝게 사망한 허영란 오빠에 애도를 표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