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지원 금통위원 "JP모건 주식 매각, 현실적 제약 탓 늦어져"

최종수정 2018.09.14 17:13 기사입력 2018.09.14 17:13

댓글쓰기

임지원 금융통화위원이 지난달 31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은행 본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 참석해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임지원 금융통화위원이 지난달 31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은행 본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 참석해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임지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위원은 JP모건 주식을 보유한 상태로 5월과 7월 금통위 본회의에 참석한 것에 대해 "보유주식 매각을 위해 노력했지만 현실적인 제약이 있었다"고 해명했다.

14일 한은이 공개한 '임지원 금통위원 JP모건 주식 매각 관련자료'에 따르면 임 위원은 내정 당시 JP모건 주식(자사주) 1만1361주를 보유했고 취임 전인 5월 9~16일 보유 주식의 절반인 6145주를 매각했다. 이어 취임 이후인 7월 3일부터 8월 7일까지 12차례에 걸쳐 332~1000주 단위로 보유 주식 매각을 완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 의원은 "한은법 저촉 위험성을 인지하기 시작한 이후부터는 보유주식 매각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지만 새로운 업무를 익히는 것에 집중해야 했고 새로운 거래시스템을 설치하고 이해하는 데 시간이 많이 소요됐다"고 전했다.

임 위원은 내정 이후 공직자윤리법에 해외주식 보유에 대한 제한이 없음을 확인했고, 한은법에도 이에 대한 명 시적인 규정이 없는 것으로 이해했디. 임 위원이 내정된 건 지난 5월2일로, 같은 달 17일 취임했다.
임 위원은 "민간 금융회사의 퇴직 절차는 통산 한 달 이상 걸리는데, 이를 2주에 축약해서 진행하다 보니 퇴직에 필요한 행정적·법적 절차를 이행하는 것만으로도 시간이 부족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직자윤리법이나 한은법에 해외주식 보유에 대한 명확한 규정이 없는 가운데, 보유주식 처분시한을 통상적으로 3개 월 정도로 허용하거나 예외도 다수 인정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해외 사례들도 매각을 서두르지 않은 것에 영향을 주었다"고 덧붙였다.

임 위원은 "이번 일을 계기로 공직자인 금통위원으로서 유의할 점이 무엇인지 되돌아보게 됐으며, 향후 국민을 올바르게 섬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한은은 한은법상 금통위원 제척사유를 추상적으로 규정하고 있어, 임 위원의 주식보유 사실이 제척사유에 해당하는지 일률적으로 판단하기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