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이 잃을 뻔한 죄인 된 심정"…상도유치원 학부모, 교육청 항의방문

최종수정 2018.09.14 15:43 기사입력 2018.09.14 15:43

댓글쓰기

조희연 서울교육감 "졸업 때까지 공립유치원 교육수준 보장"
교사·아이들 생활환경 '열악' …향후 유치원 운영계획 등 요구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4일 오전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을 항의 방문한 상도 유치원 학부모들과 면담을 하고 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4일 오전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을 항의 방문한 상도 유치원 학부모들과 면담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붕괴 사고가 발생한 서울상도유치원 학부모들이 서울시교육청을 찾아 향후 유치원 정상 운영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마련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현재 상도초등학교에서 임시로 교육을 받고 있는 유치원 원아들에 대해 "졸업할 때까지 공립유치원 수준의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서울상도유치원 학부모 40여명은 14일 오전 종로구에 위치한 서울교육청을 항의 방문했다. 모두 검은 옷을 입은 학부모들은
'서울상도유치원 붕괴참사 피해 유아 학부모들의 입장'을 통해 "아무것도 모른 체 붕괴하고 있는 유치원에 아이를 등원시켜 죽음의 위기에 빠뜨렸다"면서 "우리는 아이들에게 죄인"이라고 자책했다.

이어 "아이들의 목숨은 건졌으니 '다행이다' 위안해야 할까요"라며 "아이들은 관계 당국의 무사태평주의와 복지부동으로 생명이 처참하게 위협받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사고 이후에도 당국은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논의하겠다. 협의하겠다'는 대답만 하고 있고, 교육청과 동작구청은 여전히 부처 간 칸막이로 서로 책임을 떠 넘기고 있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유치원 정상운영 계획 및 향후 대책 요구한다"고 말했다.

학부모들은 자녀들이 심각한 트라우마를 겪고 있다고 밝혔다. 한 학부모는 "유치원이 무너지는 소리를 직접 들은 아이도 있다"면서 "아이들이 악몽을 꾸고 매일 운다"고 말했다. 서울상도초 교실을 임시로 이용하면서 유아들에게 적합한 교육·생활 환경이 갖춰지지 않아 아이들이 화장실에서 넘어지는 사고도 있었다.

급식시설이 없어 아이들이 외부에서 사 온 음식을 먹고 있고, 교사들은 머물 공간이 없어 수업이 없을 때는 학교 벤치에서 쉬고 식사는 바닥에서 하고 있는 상황이다.

학부모들과 만난 조 교육감은 "원칙적으로 학부모님이 가장 원하는 것이 바로 지금 받고 있었던 공립유치원 교육을 졸업할 때까지 받는 것으로 생각한다"며 "아이들이 유치원을 졸업할 때까지 기존 (서울상도유치원에서 받았던) 공립유치원 수준의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조 교육감은 다만 "재난 상황이 됐는데 일주일만에는 안 된다"며 "(공립유치원 수준 교육 제공) 이것을 어떻게 구현할지에 대해 협의체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이어 "학부모 마음으로 문제를 해결하겠다"면서 "모든 과정을 숨기지 않고 학부모와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학부모들은 앞으로 유치원의 운영계획 및 대책 수립, 학부모와 서울시교육청, 동작구청이 참여하는 '공동진상조사위원회' 구성 등을 요구하고, 이에 대해 18일 정오까지 서면으로 답을 달라고 교육청에 요청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