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색 현장] 78kg 한국 소방관 vs 117kg 체코 소방관 대결, 승자는?(영상)

최종수정 2018.09.14 08:40 기사입력 2018.09.13 21:41

댓글쓰기

제13회 충주세계소방관경기대회 팔씨름 경기에서 40kg 차이를 극복하고 박빙의 승부를 펼치고 있는 체코 대표 피터 소방대원(사진 왼쪽)과 창원소방본부 소속 김태헌 소방사(사진 오른쪽).

제13회 충주세계소방관경기대회 팔씨름 경기에서 40kg 차이를 극복하고 박빙의 승부를 펼치고 있는 체코 대표 피터 소방대원(사진 왼쪽)과 창원소방본부 소속 김태헌 소방사(사진 오른쪽).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최종화 PD] 몸무게만 40kg 이상 차이가 나는 두 소방관이 오직 팔 힘 만을 놓고 대결을 펼쳐 화제다.

지난 12일 충주 호암예술관에서 열린 세계소방관경기대회 팔씨름 경기는 70kg·80kg·90kg·100kg·100kg 초과 까지 총 5개 체급에 한국, 인도, 터키, 이란, 체코 소방관들이 서로 자존심을 걸고 나서 매 체급 경기마다 명승부를 펼쳤다.

100kg 초과 체급 경기에 출전한 창원소방본부 김태헌 소방사는 78kg의 몸무게에도 불구하고 117kg의 체코 대표 피터 소방대원을 상대로 박빙의 승부를 펼쳐 관객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비록 대결에선 졌지만 그는 경기 후 “팔씨름에서 체급 못지않게 중요한 것은 ‘기술’이다”며 “평소 팔씨름 동호회, 클럽 활동을 통해 단련을 계속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 더 강한 모습을 선보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남자부 경기에 앞서 치러진 여자부 경기에서는 지난 2010년 대구세계소방관경기대회에서 70kg 이하 체급에서 금메달을 거머쥔 바 있는 충주소방서 유정윤 소방위가 또 한 번 우승을 차지하며 ‘강철 팔 소방관’의 명예를 지켰다.

이날 총 5개국 78명의 선수가 참가한 세계소방관경기대회 팔씨름 경기는 14명의 소방관 챔피언을 배출하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한편 제13회 2018 충주세계소방관경기대회는 오는 17일까지 총 75개 종목에 전 세계 50여 개국 6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주시 일원에서 개최된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최종화 PD fina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