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취업자 나홀로 10만 '폭증' 보건·사회복지…일자리 질 높이려면?

최종수정 2018.09.13 10:57 기사입력 2018.09.13 10:57

댓글쓰기

취업자 나홀로 10만 '폭증' 보건·사회복지…일자리 질 높이려면?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최악의 고용 대란 속에서도 10만명 이상의 취업자 증가를 기록하고 있는 산업이 있다. 통계청이 분류하는 산업 가운데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이 그것이다. 저출산·고령화 현상으로 인력 수요가 늘어나면서 최근 들어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해당 분야 취업자 중 80%는 여성이고 상당수가 저임금에 시달리고 있어 '질 좋은 일자리' 마련이 시급하다. 산업·사회구조 변화에 대응해 일자리 창출력을 높이려면 보건산업 관련 규제를 완화하고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취업자 14만명 늘어난 보건·사회복지…여자가 80%로 성비불균형 심각=12일 통계청이 발표한 '8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취업자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14만4000명(7.4%) 늘어난 208만6000명이다. 지난 4월부터 5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13~16만명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도소매, 제조업 취업자는 작년보다 10만명 넘게 줄었는데,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취업자 수만 '나홀로 10만명대 폭증 현상'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보건업은 인체질환의 예방과 치료를 위한 보건서비스를 제공하는 산업활동으로 병·의원, 치과, 한방병원, 요양병원, 조산원, 앰뷸런스 서비스, 침구·지압치료 등 유사의료업 등을 통칭한다. 사회복지서비스업은 노인, 아동, 장애인, 노숙자 등 도움이 필요한 사람을 보호하거나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산업이다.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에서 취업자 수가 늘어나는 것은 반가운 일이지만, 심각한 성비 불균형이 발생하고 있어 문제다. 지난달 취업자 208만6000명 가운데 여자가 168만2000명으로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남자는 40만4000명(약 19%)에 그쳤다. 취업자 중 대다수가 여성 근로자 비중이 높은 간호사, 보육교사, 사회복지사, 요양보호사 등이기 때문이다. 보수 수준이 낮고 처우도 열악해 질 좋은 일자리라고 보기도 힘들다. 한국직업정보시스템에 따르면 2016년 기준 사회복지사 평균연봉은 2535만원, 간호조무사는 2186만원, 간병인은 1905만원이다. 같은 해 국세청이 발표한 근로소득자 평균 연봉 3250만원에 비하면 박봉에 시달리고 있는 것이다. 반면 소득 수준이 높고 '인기 직업'인 의사 수는 부족한 편이다. 우리나라 임상의사 수는 인구 1000명당 2.3명 수준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하위권에 속한다. OECD 국가 중 평균 의사 수가 가장 많은 국가는 오스트리아(5.1명)이며, 우리나라는 콜롬비아(2.1명), 멕시코(2.4명)와 비슷한 수준이다.

OECD 국가 인구 1000명 당 의사 수 비교/출처=OECD

OECD 국가 인구 1000명 당 의사 수 비교/출처=OECD



◆한국엔 없고 미국에만 있는 보건·의료 직업 71개…신직업 육성해야= 다만 보건업은 사회복지서비스업에 비해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어낼 여건이 좋은 편이다. 국내외 인력 수요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고, 정부의 혁신성장 전략과 발맞춰 나갈 수도 있기 때문이다. 최근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와 보건복지부가 2022년까지 바이오헬스 관련 일자리 4만2000개를 만들겠다고 밝힌 배경도 여기에 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이 발표한 올해 1분기 보건산업 고용동향에 따르면 보건산업 종사자수는 83만6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 증가했다. 진흥원 관계자는 "제조업보다 보건산업 부문에서 일자리 창출이 활발하다"고 설명했다.
악화된 고용 여건 속에서 일자리 창출력을 제고하려면 보건산업 분야에서 신직업을 지속 발굴·육성하는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진흥원이 한국과 미국의 보건·의료관련 직업을 비교한 결과, 한국에는 없지만 미국에만 있는 직업이 71개에 달했다. 미국에서는 의료 기술직 이외에도 개인 간병인, 음식 관련 종사자, 개인보호 서비스 등 고령화에 대응한 일자리가 많이 증가하고 있다. 미국은 2012년부터 2022년까지 10년간 보건부문 고용이 약 400만명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보건산업 분야의 신직업 발굴·육성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진흥원도 지난해 30여개 유망직업 리스트를 발표하기도 했다. 진흥원 관계자는 "신직업의 유형에 따라 규제완화, 전문화 및 자격 신설, 시장 활성화 등의 방법을 통해 유망직업을 양성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현대경제연구원 관계자는 "인력 수요가 높은 직업을 중심으로 직업 재교육 프로그램을 개편하고, 신규직업에 대한 심도 깊은 연구를 통해 인력 양성 등의 지침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보건산업 분야 유망직업 리스트/출처=한국보건산업진흥원

보건산업 분야 유망직업 리스트/출처=한국보건산업진흥원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