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의용 "남북정상회담서 군사협력 문제 종결…서해 평화수역 협의중"

최종수정 2018.09.13 10:39 기사입력 2018.09.13 10:3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3일 "남북 간 서해 평화수역 설치문제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협의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7회 서울안보대화(SDD)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전쟁위험 요소를 근본적으로 해소해 나가기 위해 지상, 해상, 공중에서의 상호 적대 행위를 금지하는 문제와 함께 우발적 무력충돌 방지와 안전한 어로활동 보장을 위한 것"이라면서" "남북은 군 당국 간 신뢰구축을 넘어 사실상 초보적인 수준의 운용적 군비통제를 시도하고 있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특사단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워장을 만나고 돌아온 정 실장은 "특사단 방문 계기에 남북은 또 하나의 중요한 합의를 했다. 현재 진행 중인 군사 분야에서의 포괄적 협력 방안에 관한 협의를 다음 주 남북정상회담 계기에 종결짓고 상호 군사적 신뢰구축과 무력충돌 방지에 관한 합의를 도출하도록 적극 추진하기로 한 것"이라고도 언급했다.

정 실장은 또 "이번 정상회담이 한반도 평화과정에서 다시 한 번 돌파구를 마련해 북·미 대화와 비핵화 진전을 추동할 또 하나의 결정적 계기가 되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실장은 "남북 정상은 이번 만남에서 판문점선언의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추진방향을 확인하는 한편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과 공동번영 문제를 상의할 예정"이라면서 "양 정상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도 협의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정 실장은 "이번 만남에서는 양 정상간 더 깊이 있고 구체적인 비핵화 방안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면서 "이러한 노력을 통해 최근 일시적으로 어려운 국면을 맞이한 북·미대화의 물꼬가 다시 트이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또 14일 개성공단 안에 개소되는 공동연락사무소에 대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북미관계 개선 촉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분단 이후 최로로 양측은 더 이상 만남 그 자체를 두고 실랑이를 벌이지 않아도 되는 상시연락체계를 갖게 된 것"이라면서 남북관계의 제도화의 획기적인 토대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