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 위한 '서울 바이오이코노미 포럼' 개최

최종수정 2018.09.13 09:30 기사입력 2018.09.13 09:30

댓글쓰기

정부·산업계·학계·연구기관·병원 전문가 모여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 모색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13일 서울 중소기업중앙회에서 '2018 서울 바이오이코노미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대표적 혁신성장 동력으로 꼽히는 바이오헬스 산업 발전을 위한 당면과제와 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올해 처음 개최되는 행사다. 산업계·학계·연구기관·병원 및 관련 정부부처 등 바이오헬스 분야 전문가들이 모여 글로벌 이슈 공유에서부터 구체적인 제도개선 방안까지 광범위한 주제를 다룰 예정이다.

포럼 주제는 '바이오헬스 산업화 혁신전략'이며 산업계와 관계부처 등의 발표에 이어 전문가 패널 토의가 진행된다. 첫 번째 기조연설자로 나선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대표는 '바이오의약품과 바이오시밀러'라는 주제로, 한국기업들이 글로벌 업계를 주도하고 있는 2세대 바이오시밀러 시장을 진단한다. 두 번째 기조연설을 맡은 권세창 한미약품 대표는 '글로벌 신약개발의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로 신약 개발 트렌드를 분석하고 오픈이노베이션과 빅데이터의 역할을 강조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는 이번 포럼을 통해 바이오헬스 산업계·학계·연구기관·병원 등 현장의 목소리를 함께 수렴해 범부처 차원의 정책개발에 적극 반영해 나갈 예정이다. 임대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국가 연구 개발(R&D) 20조원 시대를 맞아,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분야로 주목받는 바이오헬스 분야에 대한 정부의 전략적 R&D 투자가 더욱 확대될 것"이라며 "투자한 예산이 우수한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연구자 주도의 자유공모형 연구 지원을 확대하고, R&D 프로세스를 혁신하는 등 연구자 중심의 생태계 조성을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도 축사를 통해 "우리나라 바이오헬스 산업은 우수한 인재, 세계 최고 수준의 의료 인프라와 정보통신기술 역량 등 기반을 갖고 있어 세계를 선도할 수 있는 잠재력이 충분하다"며 "앞으로 정밀의료·치매진단 등 고비용 의료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개발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바이오헬스 인재 양성에도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