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인성, 고장환 연락처 유출 사건 언급…“마음 상처 컸다”

최종수정 2018.09.13 07:01 기사입력 2018.09.13 07:01

댓글쓰기

사진= MBC ‘라디오스타’ 화면 캡처

사진= MBC ‘라디오스타’ 화면 캡처



배우 조인성이 자신의 번호를 유출했던 고장환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배우 조인성, 배성우, 박병은, 남주혁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조인성 번호 유출’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에 앞서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던 코미디언 고장환은 카드사 VIP 고객 추천으로 조인성의 전화번호를 알려준 바 있다고 밝히며 공개 사과했다.

번호 유출에 대해 조인성은 “저도 그때 마음이 상처가 컸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조인성은 “카드 설계사에게 확인했더니 알려준 사람이 누구인지 말해주지 않아 더 화가 났었다”며 “‘누가 내 번호를 알려줬냐’고 다그치자 고장환이라고 말하더라”고 덧붙였다.

MC 김구라는 조인성에 “장환이가 너무 미안해하더라고”라면서 대신 사과했다. 조인성은 “이후 고장환한테 전화를 걸어 ‘너랑 나랑 그런 사이냐’라고 물었다”며 “하나의 해프닝이다. 번호는 이미 바뀌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장환아 큰 신발 살일 있으면 전화할게”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