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 국회일정 연기 요구…홍영표 "절대로 동의할 수 없어"

최종수정 2018.09.12 17:52 기사입력 2018.09.12 17:5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임춘한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오는 18~20일로 예정된 제3차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국회 대정부질문 및 인사청문회 등 국회일정 연기를 요구한 데 대해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2일 "절대로 동의할 수 없다"고 일축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여아 간의 합의사항을 손바닥 뒤집듯 해서는 국회 운영이 정상적으로 될 수 없다"며 "인사청문회는 법에 의해 (청문요구서 제출시점 기준) 15일 이내로 하게 돼 있는 만큼 이유 없이 미룰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국회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를 비롯해 5명의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오는 19∼20일, 경제ㆍ교육ㆍ사회ㆍ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을 오는 17~20일 동안 각각 개최하기로 여야 합의했다. 뒤늦게 야당 일각에서 이 일정을 수정하자는 요청에 여당인 민주당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홍 원내대표는 "19~20일로 잡힌 인사청문회는 우리(민주당)가 주장한 것이 아니라 야당이 요구한 것"이라며 "자신들이 주장해 놓고 갑자기 민족사적 대의 때문에 바꿔야 한다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아 (해당 뉴스를 접하고) 제 귀를 의심했다"고 황당해 했다. 그는 "15일 이내로 인사청문을 끝내야 하는 만큼 18일까지 하자고 애원하다시피 했다"면서 "차기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의 경우 12일에 하기로 간사 간 합의가 됐음에도 (한국당) 원내지도부에서 '다 파기하라'고 해 못하게 됐다"고 토로했다.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에 한국당을 비롯한 일부 야당이 부정적 입장을 내비친 데 대해서도 홍 원내대표는 "굉장히 정략적"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국가적으로 중요한 정상회담을 앞두고 정쟁화하는 것은 국민도 바라지 않을 것"이라며 "이 문제 만큼은 초당적, 대승적으로 동의해줬으면 했는데도 끝내 동의를 얻지 못했다"고 말했다.
관련 비용이 과소계상된 데다 1년치만 내놓은 것이 '꼼수'라는 비판에 대해서는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통일에 대한 여러 환경이 개선될 경우 한국경제가 얻을 수 있는 혜택이 엄청나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다"며 "20~30배 돌아올 경제적 혜택은 빼버리고, 투입되는 예산 자체를 원천적으로 문제삼는 것은 남북관계 진전에 대해 '잘 되는 것을 못 보겠다'는 심산 아닐까 싶다"고 꼬집었다. 그는 "1년에 들어가는 국방비 예산만 40조가 넘는다"며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통해 얻을 수 있는 많은 것들이 있는데도 비준안 동의도 해주지 않고 비판하는 것을 보면, 민족적 대의가 뭔지 모르겠다"고 거듭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최근 신규개발택지 비공개 자료를 유출해 파문을 일으킨 신창현 의원에 대해서는 "분명히 책임이 있다"며 "본인은 지역구 공익을 위해 했다지만, 당 차원에서는 결코 그냥 지나갈 수 없는 문제"라고 말했다. 이는 전날 '공익 목적'이라고 옹호해 감싸기 논란이 불거지자 다소 입장 변화를 보인 부분이다. 홍 원내대표는 다만 "상임위 사임을 시킨 만큼 원내대표로서의 취할 조치는 다 취했다"며 "좀 더 강력한 조치가 필요한 지에 대해서는 당 차원에서 판단을 해야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