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산 과일가격 급등…추석 선물 수입과일 '부상'

최종수정 2018.09.12 08:48 기사입력 2018.09.12 08:48

댓글쓰기

국산 과일가격 급등…추석 선물 수입과일 '부상'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 올 여름 기록적인 폭염 여파로 국산 과일 가격이 치솟으면서 수입 과일이 추석 선물로 급부상하고 있다.

12일 11번가에 따르면 추석 사전판매를 시작한 지난달 27일부터 지난 5일까지 블루베리 거래액은 293% 증가했고, 아보카도는 68% 뛰었다. 아보카도는 추석을 앞두고 선물용으로 많이 찾고있다는 설명이다. 또 바나나는 53%, 체리는 44%, 파인애플은 30%, 레몬은 18%, 망고는 17% 등 신장율을 기록했다.

반면 국산과일 대표 주자인 사과와 감은 각각 6%, 5% 거래액이 감소했다.

이베리코 흑돼지, 블랙앵거스 등 수입육에 대한 관심도 커졌다. 올해 11번가 내 ‘이베리코’ 검색횟수는 1718회로 지난해 424회 대비 305% 급증, ‘블랙앵거스’는 지난해 184회에서 올해 239회로 30% 늘었다. 또 시즈닝 스테이크 거래액은 추석을 앞두고 300% 급증했다.
11번가는 13일 미국산 소고기 ‘블랙앵거스 모음전’을 열고 블랙앵거스 냉장·냉동 상품 9종과 추석 선물세트 3종을 판매한다. 15% 할인(1만원 이상 최대 7000원 할인)’쿠폰을 발급 받으면 추석 선물용으로 출시된 ‘블랙앵거스 스테이크세트 1.7㎏’는 4만7900원, 블랙앵거스 정성세트 1.5㎏’는 3만9020원, ‘블랙앵거스 명품 구이세트 1.4㎏’는 4만79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11번가는 오는 15일 ‘돌코리아 실속 과일 선물세트’를 1만9900원에 판매한다. 돌 직영 농장에서 직접 재배한 스위티오 바나나, 스위티오 파인애플, 용과, 자몽, 오렌지로 구성된 선물세트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