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달·발데스 돌파한 손흥민 개인기…"정말 대단하다"

최종수정 2018.09.12 10:45 기사입력 2018.09.12 08:22

댓글쓰기

11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 칠레 경기. 손흥민이 드리블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11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 칠레 경기. 손흥민이 드리블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과 칠레의 친선경기에서 손흥민이 개인기를 선보였다.

11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칠레의 축구 친선경기는 0-0 무승부로 끝났다. 이날 손흥민(27·토트넘)은 후반 2분 아르투로 비달(32·바르셀로나)과 디에고 발데스(24·모나르카스)의 수비를 제치며 남태희에게 공을 패스하는 개인기를 선보였다.

이에 이영표 KBS 해설위원은 "저렇게 힐패스를 이용해 다리 사이로 공을 빼내면 수비수 입장에서 기분이 좋지 않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장면은 유럽의 축구게임 전문매체 풋헤드가 자사 트위터 계정을 통해 영상을 공유하며 15만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풋헤드는 영상과 함께 "디에고 발데스는 칠레와 한국의 경기 전 인종차별 제스처를 취했다. 그 후 손흥민이 후반 2분에 이런 개인기를 선보였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손흥민 체력이 정말 대단하다", "체력만 충전하면 이기겠던데", "슛이 없었던 게 아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