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영업 공화국의 눈물…외식업 경기지표 역대 '최악'

최종수정 2018.09.12 11:18 기사입력 2018.09.12 09:59

댓글쓰기

인건·식자재비, 임대료 폭등에
요식업 경기동향지수 역대 최저
자영업 공화국의 눈물…외식업 경기지표 역대 '최악'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인건비도 문제죠. 곡류, 채소류, 수산물, 축산물 등 안 오른 것도 없습니다. 그렇다고 임대료가 하락합니까. 악화일로에요. 생존을 위협받고 있습니다."(광명 A 백반집 사장 김 모씨)

"주말도 없이 밤낮으로 일하고 있는데, 봉급생활자보다 더 못 벌어요. 그들 눈에는 임대료, 카드수수료, 인건비, 원재료값 상승 등이 보이지 않겠죠. 내년엔 최저임금이 더 오르잖아요. 상황이 좋아질 것이라는 기대는 사치입니다."(일산 B 치킨집 사장 최 모씨)

최저임금 인상 여파로 자영업자들의 절규가 곳곳에서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음식과 숙박업 경기지표가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 특히 전통시장의 음식점업 경기동향지수는 2014년 이후 처음으로 30대 수준까지 떨어졌다.
한국외식업중앙회 관계자들이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제1차 최저임금 인상 규탄집회를 열고 있는 모습. 이들은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이 영세 자영업자에게는 사실상 사형 선고"라며 "정치권과 정부가 자영업자 생존권 보장을 위한 종합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구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한국외식업중앙회 관계자들이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제1차 최저임금 인상 규탄집회를 열고 있는 모습. 이들은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이 영세 자영업자에게는 사실상 사형 선고"라며 "정치권과 정부가 자영업자 생존권 보장을 위한 종합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구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12일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이 발표한 외식산업 통계에 따르면 지난 7월 음식점을 운영하는 소상공인과 전통시장내 음식점업을 하는 자영업자들의 시장경기동향은 각각 52.1, 34.4로 집계됐다. 지난 5월 72.0, 60.8에서 6월 57.8, 50.9로 하락한 이후 7월에는 30 수준까지 하락한 것이다. 100 초과이면 호전이지만 100 미만이면 악화다. 전통시장 동향지수가 30대 수준인 것은 통계가 공개된 2014년 이후 처음이다.
경기전망지수 역시 밝지 않다. 전 산업의 경기전망지수는 80.9로 집계됐다. 지난 4월 86.6에서 5월 86.3, 6월 85.3으로 계속 하락세다. 숙박 및 음식점업 지수는 75.0다. 100미만이면 경기가 나빠질 것으로 전망하는 것으로 향후 더 악화될 것으로 예상한다는 얘기다.

외식업경기지수 역시 위축된 상황이다. 외식업경기지수는 지난 7월 68.98로 집계됐다. 지난 3월 69.45에서 하락한 후 4개월째 동결이다. 외식업경기지수는 50~150을 기준으로 100이 초과하면 성장, 100 미만은 위축을 의미한다. 60 후반대에 머무는 가장 큰 요인으로는 인건비가 꼽힌다. 외식산업연구원의 사업체 노동력 통계에 따르면 음식점 및 주점업 종사자의 평균 전체 임금 총액은 168만원(2014년)에서 계속 증가했다. 올해 들어서는 190만~200만원 수준이다.
자영업 공화국의 눈물…외식업 경기지표 역대 '최악'


목동의 한 시장에서 닭갈비집을 운영하는 백 모씨는 "예전엔 6명의 아르바이트생(알바)을 썼는데 현재는 바쁜 점심시간에 3시간만 일하는 쪼개기알바를 쓰고 있다"면서 "인력을 줄여도 장사가 잘 되던 시기와 비교하면 수익이 60%는 줄었다"고 하소연했다. 그는 수익 하락의 원인으로 인건비 외에도 식자재값과 임대료 폭등의 영향도 크다고 지적했다.

한국외식산업연구원 관계자는 "쌀, 배추, 무, 건멸치, 계란, 닭고기, 돼지고기 등의 7월 가격이 모두 전월과 비교해 올랐다"면서 "임대료 역시 2014년 이후 꾸준히 증가 추세"라고 설명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