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그린벨트 해제, 극도로 신중해야"

최종수정 2018.09.11 14:26 기사입력 2018.09.11 14:2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 반대 의사를 재차 표명했다.

박 시장은 11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 환경포럼에 참석해 "인구는 줄고 삶의 질을 높이고자 하는 시민들의 욕구는 증대하고 있기에 그린벨트 해제는 극도로 신중해야 한다"면서 "중앙정부와 잘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공공임대주택 확대를 통해 부동산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부동산이 문제인데 국가가 공공임대주택에 집중해야 한다"며 "연기금도 있고 1100조원이라고 하는 유동자금을 활용해 국공립 임대주택을 확대할 호기"라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이어 "싱가포르 주택의 90%는 공공임대주택이고 세계적으로 삶의 질이 가장 높다는 오스트리아 빈의 공공임대주택 비율은 70%, 런던은 30%인데 우리는 전체적으로 보면 5%가 채 안 된다"면서 "역대 정부는 공공임대주택에 대한 관심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