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재 찾아 왔다"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6년째 美 채용행사 주관

최종수정 2018.09.09 11:00 기사입력 2018.09.09 11:00

댓글쓰기

美 LA서 주요 30여 개 대학 학부생 및 석·박사 과정 40여 명 대상, 글로벌 인재 채용 행사 개최
CEO 취임 후 6년째 해외 채용 행사 주관, 이동거리만 지구 3바퀴 반
박진수 LG화학 CEO(부회장)(오른쪽 세번째)와 유진녕 CTO(사장)(왼쪽 첫번째)이 미국 LA에서 열린 인재채용 행사에 참석한 인재들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박진수 LG화학 CEO(부회장)(오른쪽 세번째)와 유진녕 CTO(사장)(왼쪽 첫번째)이 미국 LA에서 열린 인재채용 행사에 참석한 인재들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박진수 LG화학 부회장이 미래 인재 확보를 위해 취임 후 6년 연속 미국을 찾았다.

LG화학은 미국 로스앤젤레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채용행사인 'BC(Business & Campus)투어'를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박진수 부회장을 비롯해 유진녕 최고기술경영자(CTO·사장), 노인호 최고인사책임자(CHO·전무) 등 최고경영진들이 참석했다. 박 부회장은 스탠퍼드 대학, 듀크 대학 등 미국 주요 30여 개 대학 학부생 및 석·박사 40여 명을 대상으로 직접 회사를 알리고 비전을 공유했다.

박 부회장은 "LG화학이 올해 국내 기업 최초로 글로벌 Top10 화학회사에 진입했다"며 "이는 국내 최고를 넘어 세계 최고가 되겠다는 임직원들의 간절한 꿈과 이를 실현할 수 있는 기업문화가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그는 1953년 건설된 당시 락희화학공업사의 부산 플라스틱 공장에 '종업원에 의한, 종업원을 위한, 종업원의 회사'라는 문구가 담긴 사진을 소개하며 "LG화학의 힘의 원천은 임직원을 가장 소중한 가치로 여기는 것에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 주나라 시대 천리마를 알아볼 수 있었던 최고의 말 감정가인 백락(伯樂)처럼 회사를 이끌어 갈 천리마를 발굴하고, 키워내는 것이 CEO의 가장 큰 사명이기에 오늘 이 자리에 왔다"며 "천리마가 마음껏 뛰어 놀 수 있는 놀이터처럼 LG화학은 꿈꾸는 것을 마음껏 실행하며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부회장이 인재채용에 직접 나선 것은 '인재가 있어야만 기업이 성장할 수 있다'는 확고한 신념 때문이다. 박 부회장은 CEO 취임 이후 6년째 한 해도 거르지 않고 미국, 일본, 중국 등 해외 현지 채용행사를 직접 주관하고 있다. 실제 지금까지 이동 거리만 지구 세 바퀴 반(약 15만km)에 달한다.
LG화학 관계자는 "대규모 투자와 적극적인 신사업 발굴로 연평균 15%의 고도성장을 계획하고 있어 선제적인 인재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해졌다"며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창의적이고, 경쟁력을 갖춘 인재 확보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