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뀐 카카오톡 '불편해'…카카오는 왜 바꿨을까

최종수정 2018.09.08 08:30 기사입력 2018.09.08 08:30

댓글쓰기

카카오 "아이폰-안드로이드 폰 UX 통일, 기능 직관적으로 만들고자 했다"
스와이프 대신 터치, 상단 아이콘은 하단으로 옮겼지만 정작 이용자들은 불편해
카카오 "검색창 하단에 배치해 대화를 검색으로 이어지게 구현"
기능 복원 가능성은 글쎄…"이용자 반응 주의깊게 살피고 있다"

화이트 톤으로 바뀐 카카오톡 8.0 버전

화이트 톤으로 바뀐 카카오톡 8.0 버전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카카오톡 어플리케이션(앱)이 5년 만에 대대적으로 바뀌었다. 기존에 옆으로 넘겨서 보던 기능을 제외시키고 상단에 있던 아이콘이 아래로 내려갔다. 업데이트 이후 불편함을 호소하는 이용자들도 상당수다.

카카오는 지난 6일 '카카오톡 8.0' 버전 업데이트를 진행했다. 2013년 9월 도입된 4.0 버전 약 5년 만에 대대적으로 디자인이 바뀌었다.

8.0 버전에서 카카오는 상단에 있던 검색창과 친구목록·대화·채널 등 아이콘 바를 옮겼다. 기존에 옆으로 스와이프하면 탭을 옮길 수 있었던 기능도 없앴다. 카카오톡 상단의 갈색 바를 없애는 대신 화이트 배경에 옅은 회색 선으로 목록과 메뉴 바를 구분했다. 프로필 사진 모양도 원형에서 끝이 둥근 사각형(스퀘어클)으로 바뀌었다.
카카오가 '뚝딱뚝딱 프로젝트'라는 이름을 붙여가며 야심찬 업데이트를 진행했지만 이용자들의 반응은 냉랭하다. 한 안드로이드 이용자는 "옆으로 넘어가는 것도 터치해야 하고 메뉴 색도 카카오톡 본연의 느낌이 사라져서 업데이트 이전으로 돌리고 싶다"고 말했다. 서비스를 개편하면 기존 버전에 익숙하던 이용자들이 불만을 표시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카카오톡 8.0 버전부터 상단에 있던 갈색 바는 흰색으로 바뀌고, 아이콘 바는 하단으로 이동한다.

카카오톡 8.0 버전부터 상단에 있던 갈색 바는 흰색으로 바뀌고, 아이콘 바는 하단으로 이동한다.



카카오는 iOS용 앱과 안드로이드 앱의 차이를 줄이고 보다 심플한 디자인을 적용하기 위해 대대적으로 앱을 개편했다. 이미 아이폰에서는 아이콘 바가 하단에 배치돼있지만 안드로이드 앱에서는 상단에 배치돼있어 같은 앱이지만 통일된 경험을 주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카카오톡에서 제공하는 서비스가 많다보니 기능들을 좀 더 직관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미니멀한 디자인을 적용했고,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단말기별로 상이하게 제공됐던 이용자 경험(UX)을 통일했다"며 "구글이 공식적으로 가이드라인을 준 부분도 반영했지만 반드시 따라야 하는 것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가 가장 심혈을 기울인 부분이 디자인과 채널(#) 탭이다. 대화를 하던 중 검색을 하거나 더 많은 콘텐츠를 소비할 수 있도록 유도하겠다는 의도도 반영돼있다. 카카오 관계자는 "화이트톤의 심플한 UI로 변경해 원하는 기능을 찾기 편하게, 정돈된 느낌을 주고자 했고, 검색창을 하단에 배치하는 시도를 통해 대화창의 경험을 끊김 없이 검색으로 이어갈 수 있도록 신경을 썼다"고 했다.

카카오가 이용자들의 불만을 반영해 업데이트 이전에 제공하던 기능들을 복원시킬 지는 미지수다. 지난 2016년 10월 카카오가 '친구추천'에 알 수도 있는 사람을 노출시켰다가 이용자들의 사생활 침해 등 반발이 거세지자 관련 기능을 원상복구 시킨 전례가 있다. 스와이프나 아이콘 위치 변경 등은 습관과 관련된 부분이라는 점에서 원상복구까지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 관계자는 "업데이트 한 지 2일 정도 밖에 지나지 않아 기능을 다시 바꾸는 것을 고려하기에는 이르다"며 "이용자들의 반응을 주의깊게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2013년 9월에 적용된 카카오톡 4.0 버전 업데이트. 이제는 추억속으로.

2013년 9월에 적용된 카카오톡 4.0 버전 업데이트. 이제는 추억속으로.



한편 카카오는 카카오톡에서 전송된 메시지 삭제 기능도 연내 추가할 예정이다. 지금까지는 전송된 메시지를 삭제해도 자신의 대화창에서만 삭제할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상대방의 대화창에 있던 메시지도 삭제할 수 있게 된다. 실수로 보낼 상대를 잘못 선택했거나 취중에 보내지 말았어야 할 메시지를 보낸 경우라도 보낸 메시지를 지울 수 있다. 라인이나 왓츠앱 등 타 메신저처럼 전송 후 일정 시간 내에 삭제하는 기능을 구현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확인한 메시지도 삭제할 수 있는 기능을 도입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카카오 관계자는 "연내 전송 삭제 기능을 적용할 것"이라며 "확인한 메시지까지 삭제할 수 있을지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