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EU 재무장관회의서 '금리인상 영향' 비공식 논의 돌입

최종수정 2018.09.07 14:20 기사입력 2018.09.07 14: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긴축행보를 본격화하고 있는 유럽연합(EU) 관계자들이 향후 금리인상이 각국 경제에 미치는 여파에 대해 본격적으로 논의한다. 적어도 내년 가을이후에나 금리인상이 단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번 논의가 유럽중앙은행(ECB)의 결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7~8일(현지시간) 개최되는 EU재무장관 비공식회의에서 이 같은 안건이 논의될 예정이다. 사전에 입수된 회의 자료에는 "미국은 이미 금리인상에 돌입했지만, 큰 경제혼란은 일어나지 않았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통화정책 정상화가 실물경제에 미칠 악영향이 크지 않고, 오히려 금리인상으로 금융기관의 수익성이 회복되며 금융시스템의 안정 등으로 이어질 것이란 전문가 의견이 포함됐다.

EU의 통화정책은 ECB가 독립적으로 판단하는 것이 원칙이나, 최근 각국에서 통화정책 정상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이 같은 논의가 본격화 된 것으로 보인다. 특히 7월부터 의장국을 맡은 오스트리아의 의견이 강력히 반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보고서에는 가파른 금리인상이 각국의 부채를 더욱 압박하게 될 것이란 지적도 나란히 담겼다.

이에 따라 이번 회의에서는 금리인상이 각국 금융시스템의 취약점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없는지 등에 대한 의견이 오갈 것으로 보인다. 주요 외신은 "유럽 내에서도 통화정책 정상화를 요구해온 독일, 네덜란드, 오스트리아와 여전히 높은 실업률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이탈리아 등 남부국가들 간 견해차가 커, 일치된 의견이 나오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