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홋카이도, 강진으로 대정전…"더 큰 지진이 안 오길 기도할 뿐"

최종수정 2018.09.07 10:35 기사입력 2018.09.07 10:35

댓글쓰기

6일 새벽 일본 홋카이도(北海道) 남부를 강타한 규모 6.7의 강진으로 최소 11명이 사망(심폐정지 포함)하고 32명이 실종됐다고 NHK가 보도했다. 대규모 산사태와 토사붕괴가 발생한 아쓰마초에서 8명의 사망자가 나왔으며 무카와초 1명, 신히다카초 1명, 삿포로(札晃)시 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중경상자도 300여명에 달했다. 한때 도내 295만 가구가 정전되고  홋카이도 관문인 신치토세(新千歲)공항이 이날 하루 운항 중단에 들어갔다. 사진은 이날 정전 상태의 삿포로 시내 길가 수도꼭지에서 주민들이 수돗물을 받는 모습. / 사진=연합뉴스

6일 새벽 일본 홋카이도(北海道) 남부를 강타한 규모 6.7의 강진으로 최소 11명이 사망(심폐정지 포함)하고 32명이 실종됐다고 NHK가 보도했다. 대규모 산사태와 토사붕괴가 발생한 아쓰마초에서 8명의 사망자가 나왔으며 무카와초 1명, 신히다카초 1명, 삿포로(札晃)시 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중경상자도 300여명에 달했다. 한때 도내 295만 가구가 정전되고 홋카이도 관문인 신치토세(新千歲)공항이 이날 하루 운항 중단에 들어갔다. 사진은 이날 정전 상태의 삿포로 시내 길가 수도꼭지에서 주민들이 수돗물을 받는 모습. / 사진=연합뉴스



6일 새벽 강진으로 모든 발전소가 멈춰서며 대정전이 일어난 홋카이도 지역이 일부 가구에 전기 공급을 재개했다. 그러나 정상화에는 1주일가량 걸릴 것으로 보인다.

7일 일본 경제산업성은 보도자료를 통해 "오전 6시 기준으로 홋카이도내 295만가구 중 44.4%인 131만 가구에 전기 공급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전 5시 기준으로 수력발전소 55곳이 재가동에 들어갔고, 스나가와(砂川)·시리우치(知內)·나이에(奈井江) 화력발전소도 재가동하고 있다. 여기에 일본 본섬과 홋카이도간 해저 송전 케이블을 통해서 60만㎾의 전력을 공급받는데 성공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홋카이도 전력 절반을 공급하던 도마토아쓰마(?東厚?) 화력발전소는 전날 규모 6.7의 강진으로 고장을 일으켜 정지했다.

이와 관련해 경제산업성은 "홋카이도 전역에 전기 공급을 정상화하려면 적어도 1주일가량 걸릴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이에 국내 네티즌들은 "홋카이도 친구가 아침에 전기 복구됐다고 연락 왔다. 일본 사람들 지진에 평온한 거 존경함", "현대 사회가 얼마나 전기라는 에너지에 의존하는지 알 거 같다", "더 큰 지진이 오지 않도록 기도할 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NHK의 보도에 따르면 이번 지진으로 홋카이도에서 최소 11명이 사망하고 32명이 실종됐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