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기술기업들 "관세 부과 시 광범위한 경제 손실 있을 것" 경고

최종수정 2018.09.07 09:40 기사입력 2018.09.07 09:4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미국이 2000억 달러(약 224조7000억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최고 25%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시점이 다가오는 가운데 미국 대형 기술회사들이 네트워크 장비 등 핵심 상품에 관세가 부과될 경우 소비자 가격 상승을 비롯한 광범위한 경제 손실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6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와 블룸버그통신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스코, 델, 휴렛팩커드, 주니퍼네트워크 등 미국의 대형 기술회사 4곳은 이날 미국 무역대표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대표에 공동서한을 발송했다. 이들은 공동서한을 통해 네트워크 장비에 부과되는 관세는 소비자 가격을 높이고 투자를 연기시켜 일자리 감축과 주주들의 배당금을 줄이는 것으로 연결될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이러한 경고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에 대한 관세 부과에 앞서 진행하는 공청회 마지막날 나왔다. 앞서 블룸버그는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의견수렴 절차가 끝나는대로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에 중국은 전날 미국의 관세 부과 결정이 내려지면 곧바로 반격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당초 중국은 미국이 발표한대로 관세를 부과할 경우 중국도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5~25% 보복 관세를 매기겠다고 밝힌 바 있다.

긴장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네 기술회사는 "미국 무역대표부가 네트워크 상품과 악세사리에 10~25%의 추가 관세를 부과할 경우 우리 회사들과 미국의 근로자, 소비자, 또 미국의 경제와 전략적 우위 관계를 포함한 미국의 국익에 광범위하고 불균형한 경제적 손실을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FT는 추가 관세 부과 대상에 데이터 처리 및 통신을 처리하는 서버, 라우터, 스위치가 포함됐다고 전했다. 또 미국에서 생산되는 제품의 부품으로 대형 하드웨어 제조업자들이 수입하는 메인보드, 메모리모듈 등도 대상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관세 부과는 인터넷 인프라 구축 관련 기업들에 타격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은 관세 부과 시 데이터센터와 교환국을 운영하는 비용이 오르면서 인터넷 및 모바일 서비스 이용료도 오라 소비자들이 인터넷 사용에 대한 이중과세를 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미국의 기술부문이 중국과 경쟁해 우위를 점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이 시점에 5G 기술 출시가 부정적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