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마감]무역긴장 지속되며 반도체주 중심 기술주 약세

최종수정 2018.09.07 05:41 기사입력 2018.09.07 05:4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6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전날에 이어 기술주를 중심으로 약세를 나타냈다.

이날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20.88포인트(0.08%) 오른 2만5995.87에 마감했고, S&P500 지수는 10.55포인트(0.37%) 떨어진 2878.05에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 지수는 72.45포인트(0.91%) 떨어진 7922.73으로 장을 마감했다.

무역 긴장감이 다시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반도체 칩 수요가 둔화되고 있다는 전망이 기술주를 끌어내린 요인이다. 필라델피아 반도체 상장지수펀드(ETF)는 2% 가까이 급락한 한편 마이크론 테크놀로지가 8% 하락했고, 랜 리서치와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이 각각 6%와 4% 내외로 떨어졌다.

이밖에 대형 IT주들도 약세를 보였다. 애플과 페이스북이 2% 내외로 밀렸고, 알파벳과 넷플릭스도 1% 이상 떨어졌다.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 2000억달러 규모에 추가 관세를 부과할 경우 IT제품의 매출에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것이 기술주 약세를 불러일으킨 요인이다. 케니앤코의 피터 케니 전략가는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IT를 중심으로 한 뉴욕증시의 약세 흐름이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날부터 미국이 캐나다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을 시작한 가운데, 양측이 아직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것 또한 투심이 약화된 원인이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백악관의 난맥상을 고발하는 익명 기고문과 책이 잇달아 나오는 등 정치적인 불안정성이 있다는 점 또한 투자자들이 경계하는 이유다.

경제 지표는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민간 고용 조사 업체 오토매틱데이터프로세싱(ADP)이 집계한 8월 신규 고용은 16만3000건으로 시장 전망치 18만2000건을 크게 밑돌았다. 7일 발표되는 8월 비농업 부문 신규 고용은 20만건으로 예상되고 있다.

지난 8월 미국 서비스업은 전달보다 소폭 둔화했다. 정보제공업체 IHS 마킷에 따르면 8월 미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 확정치(계절조정치)는 전월 56.0에서 54.8로 낮아졌다. 이는 앞서 발표된 예비치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인 55.2보다 낮은 결과다.

7월 서비스업 PMI는 56.0으로 변동이 없었다. PMI는 '50'을 기준으로 경기 확장과 위축을 가늠한다.

다만 지난 1일로 끝난 주간의 미국 실업보험청구자수는 감소해 거의 50년래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전주에서 1만명 감소한 20만3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국제유가는 휘발유 재고가 증가세를 보이면서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10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95센트(1.4%) 하락한 67.77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11월물은 65센트(0.8%) 내린 76.62달러를 기록했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주 미국의 원유 재고가 430만배럴 감소했다고 밝혔다. 휘발유 재고는 180만배럴 증가했으며 정제유 재고는 310만배럴 늘었다.

금값은 소폭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 가격은 전장보다 3달러(0.3%) 오른 1204.30달러에 마감했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