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녀 태극궁사들, 컴파운드 단체전 금 싹쓸이…'최강 양궁' 증명(종합)

최종수정 2018.08.28 16:30 기사입력 2018.08.28 16:3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우리 남녀 태극궁사들이 아시안게임 컴파운드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싹쓸이했다.

양궁 여자 컴파운드 대표팀은 아시안게임에서 단체전 2연속 정상에 올랐다.
최보민(34ㆍ청주시청), 송윤수(23), 소채원(21ㆍ이상 현대모비스)으로 이뤄진 여자 컴파운드 대표팀은 2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단체전 결승에서 인도에 231-228로 이겼다. 컴파운드가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2014년 인천 대회에 이은 두 대회 연속 금메달이다.

대표팀은 1엔드에서 인도에 2점 뒤진 57-59로 출발했다. 그러나 2엔드에서 곧바로 2점을 만회해 115-115로 동점을 만들었다. 3엔드에서는 두 팀이 모두 10점 4개, 9점 2개씩 쏘면서 173-173으로 팽팽한 승부를 이어갔다. 마지막 4엔드에서 우리 선수들은 연달아 10점 과녁을 명중시키면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 컴파운드 금메달도 우리 몫이었다. 최용희(34), 김종호(24), 홍성호(21ㆍ이상 현대제철)의 남자 컴파운드 대표팀은 2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컴파운드 단체전 결승에서 슛오프 접전 끝에 인도에 극적으로 승리했다.
컴파운드가 아시안게임 정식종목이 된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당시 결승전에서 인도에 패해 단체전 은메달 차지했던 남자 컴파운드는 4년 만에 패배를 설욕하고 처음으로 아시아 정상에 올랐다.

이날 대표팀인 첫 두 발을 모두 10점에 꽂아 넣고 순조롭게 출발했으나 이후 모두 9점을 쏘며, 10점 6발을 쏜 인도에 1엔드부터 4점을 뒤졌다. 이후 시소게임을 하다가 결국 229-229 극적인 동점이 된 후 승부는 슛오프로 이어졌다.

맏형 최용희가 10점을 쏜 데 이어 홍성호가 9점, 김종호가 10점을 꽂아넣어 인도와 동률이었으나 우리가 10점에 더 가까워 승리를 거머쥐었다.

컴파운드는 일반 활인 리커브와 달리 활 끝에 도르래가 달린 활을 사용하는 종목이다. 이번 대회에서는 남녀 단체전과 혼성전 등 세 종목 경기가 열렸다. 우리나라는 남녀 단체전과 금메달 2개와 혼성전 은메달을 수확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