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폭염이 바꾼 여름 트렌드.. 홈캉스, 베터파크, 커피서

최종수정 2018.08.19 09:00 기사입력 2018.08.19 09:00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기록적 폭염에 홈캉스, 커피서, 베타파크 족(族)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나름의 방식으로 소소하지만 확실한 시원함을 찾는 이들이 늘었다는 분석이다.
SK텔레콤은 지난해와 올해 7월 중에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으로 관측된 날을 기준으로 국내 인터넷 뉴스?블로그?게시판?SNS로부터 수집한 소셜 빅데이터 131만7420건을 분석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최고의 피서지인 바다에 대한 언급은 지난해 대비 60% 수준으로 줄었다. 대신 집안이나 가까운 거리의 시원한 공간을 찾겠다는 의견이 늘었다.
집에서 가족과 호젓한 시간을 보내겠다는 홈캉스 족은 전년 대비 4.8배 증가했다. 시원한 커피전문점을 찾는 '커피서'나 워터파크를 찾겠다는 의견도 작년 폭염기간 대비 각각 4배, 3.2배씩 늘었다. 커피서는 냉방시설이 잘 갖춰진 커피전문점에서 더위를 피하는 것을 말한다.

베란다를 활용해 아이의 수영장을 꾸리거나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공간(베터파크)을 만들겠다고 밝힌 의견도 다수 집계됐다. 수년간 꾸준히 사랑받던 호캉스(호텔), 몰캉스(쇼핑몰), 백캉스(백화점)도 더위의 여파로 전년보다 많이 언급됐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열치열의 식습관도 폭염 앞에서는 무용지물이었다. 삼계탕과 보양식을 먹으며 삼복더위를 이기겠다는 언급은 지난해보다 34% 가량 줄었다. 지난달 초순 께에는 보양식과 삼계탕에 대한 언급이 많았다. 이후 폭염주의보가 발효되면서 부터 빙수, 냉면, 아이스 아메리카노 등 차갑고 시원한 식음료로 더위를 극복하겠다는 의견이 증가했다.

더위에 대한 인식도 부정적으로 바뀌었다. '여름을 시원하고 건강하게 나는 법' 등 여름에 대한 긍정 언급은 작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반면, 덥다, 폭염, 살인적인 같이 부정 키워드는 전년 대비 177% 폭증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번 분석에는 SK텔레콤의 독자적인 텍스트분석 엔진을 바탕으로 자연어처리 기반의 개체명 추출?연관 키워드 분석?감성어 분석 등 빅데이터 처리 기술이 사용됐다.

한편 기상청 통계에 따르면 2018년 7월 평균기온은 31.6도로 전년 대비 1도 높았다. 평균온도만 1도 오른 듯 보이지만 실제로는 올해 7월 11일 이후 한반도에 폭염주의보가 장기간 이어지면서 무더위가 심해졌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포토] 제니 '일상이 화보'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포토] 손미나 "운동의 맛" [포토] 클라라 '독보적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