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올해도 한국팀 우승?"…오버워치 월드컵의 3년 역사

최종수정 2018.08.11 15:19 기사입력 2018.08.11 15:19

올해로 3년째 열리는 오버워치 월드컵
한국대표팀 3년 연속 우승여부에 이목 집중
"올해도 한국팀 우승?"…오버워치 월드컵의 3년 역사


[아시아경제 조한울 기자] "한국이 오버워치 월드컵에서 우승했다. 하늘은 푸르고, 물은 축축하며, 잔디는 초록색이다." 한국 대표팀이 2016년 오버워치 월드컵에서 우승하자 한국 우승이 당연하다며 한 해외 이용자가 남긴 트윗이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팀 기반 액션 게임, 오버워치로 진행되는 '오버워치 월드컵’이 올해로 3회를 맞이한다.

오버워치 월드컵, 블리즈컨 2016에서 처음 열려

2016 오버워치 월드컵은 오버워치로 진행된 첫 글로벌 e스포츠 대회였다. 블리즈컨2016에서 개최된 이 대회는 오버워치 출시 이후 곧바로 열린 시범적인 대회였음에도 많은 팬들의 관심을 받았다. 미국 캘리포니아 버뱅크에서 개최된 조별 예선을 통과한 총 8개의 팀들이 블리즈컨 무대에 올라 치열한 혈투를 벌였다.

온라인 투표를 거쳐 당시 루나틱하이(Lunatic-Hai)의 'EscA' 김인재, 'Miro' 공진혁, 'ryujehong' 류제홍,아프리카 프릭스의 'ArHaN' 정원협, 'TaiRong' 김태영, 콘박스 소속이었던 'zunba' 김준혁이 한국 대표팀으로 뽑혔다. 김준혁은 당시 경쟁전 평점 1위였고, 김인재는 FPS장르 e스포츠에서 다방면으로 활약한 선수였다.
당시 한국은 FPS 장르에 약하다는 인식이 있었지만 핀란드, 미국과 스웨덴 등 강호들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러시아와 스웨덴이 준우승과 3위를 차지했다.

2017 오버워치 월드컵에서 우승한 한국 대표팀
2017 오버워치 월드컵에서 우승한 한국 대표팀

2년 연속 우승 차지한 한국 대표팀

다음해 개최된 2017 오버워치 월드컵은 대표팀 선발 과정, 조별 예선 개최 방식 등 많은 부분들이 바뀌었다. 월드컵 위원회를 구성해 이들이 대표팀을 선발했다. 덕분에 선수간 상성과 팀워크를 감안해 팀을 구성할 여지가 생겨 팀 구성·밸런스, 전략 등 전반적인 측면들이 향상됐다. 블리자드는 각 국가·지역별 실력 평점 기준 상위 100명을 선발하고 이를 기준으로 월드컵에 출전할 국가·지역 32팀을 선정했고, 이어 위원회 구성 과정을 거쳐 '용봉탕' 황규형 해설, 러너웨이 감독 'Runner' 윤대훈, 'TheMarine' 김정민 해설이 한국 국가대표 위원회로 선발됐다.

그 결과 당시 팀 LW 소속 'Saebyeolbe' 박종렬, 'Fl0w3R' 황연오, 'Mano' 김동규, 루나틱하이의 'zunba' 김준혁, 'tobi' 양진모, 'ryujehong' 류제홍으로 대표팀이 구성됐다.

조별 예선 진행 방식도 바뀌었다. 먼저 월드컵 예선 진출 국가·지역이 32개로 늘었으며, 4개 팀으로 구성된 8개 조로 편성돼 중국, 호주, 폴란드, 미국에서 조별 예선을 치렀다. 각 조의 상위 2개 팀은 조별 예선 플레이 오프에 진출했다. 각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팀은 8강 진출권을 얻었고 해당 대표팀들은 2017 오버워치 월드컵 우승컵을 목표로 대결했다.

네덜란드, 폴란드, 오스트리아와 함께 E조 소속이었던 한국 팀은 한 번도 지지 않고 16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고, 이후 러시아를 만나 압승을 거두며 가뿐하게 본선에 올랐다. 블리즈컨 현장에서 열린 8강에서 홈팀인 미국을 상대로 승리를 거둔 한국 대표팀은 4강에서 프랑스를 꺾고 캐나다와 만나 4:1의 스코어로 다시 한번 우승을 차지했다.

2018 오버워치 월드컵 한국 대표팀
2018 오버워치 월드컵 한국 대표팀

2018 오버워치 월드컵 첫 조별 예선 한국에서 개최

올해 오버워치 월드컵의 첫 여정은 인천에서 시작된다. 2018 오버워치 월드컵은 총 24개의 국가·지역이 출전하며 4개 그룹으로 나뉘어 8월 중순부터 9월 말까지 인천, 미국 로스앤젤레스, 태국 방콕, 프랑스 파리에서 순차적으로 조별 예선을 진행한다. 각 조 상위 두 팀만이 오는 11월 블리즈컨 2018에서 열리는 오버워치 월드컵 8강전에 진출한다.

한국 대표팀이 참가하는 첫번째 조별 예선은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인천에 위치한 '스튜디오 파라다이스'에서 열린다. 이곳에서 개최국인 한국을 포함, 러시아, 홍콩, 대만, 핀란드, 일본 대표팀들이 오버워치 월드컵 8강 진출을 목표로 격돌한다. 한국 대표팀은 17일 대만과 첫 경기를 앞두고 있다. 티켓은 이미 매진됐다.

이번 한국 국가대표 선수들은 모두 오버워치 리그에서 활약 중인 선수들이다. 뉴욕 엑셀시어의 'Saebyeolbe' 박종렬과, 'Libero' 김혜성, 'MekO' 김태홍, 'Ark' 홍연준, 'JJonaK' 방성현, 필라델피아 퓨전 'Carpe' 이재혁 그리고 LA 발리언트 출신 'Fate' 구판승으로 구성됐다. 한국 팀이 이번에도 우승을 차지할지 팬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조한울 기자 hanul0023@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