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당 당권주자 강원서 표심 공략…宋 "세대통합" 金 "경제 리더십" 李 "마지막 소임"

최종수정 2018.08.10 17:21 기사입력 2018.08.10 17:2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인 송영길·김진표·이해찬 후보는 10일 강원도 표심 공략에 나섰다. 송 후보는 ‘세대통합’, 김 후보는 ‘경제 리더십’, 이 후보는 ‘마지막 소임’을 내세웠다.

민주당 당권주자들은 이날 오후 강원도 원주 한라대에서 열린 강원도당 대의원대회에서 전국대의원대회 결전을 보름 앞두고 당심을 사로잡기 위한 기 싸움을 벌였다.

송 후보는 “저는 세대교체가 아닌 세대통합을 주장한다”며 “훌륭한 선배님들과 경쟁하는 것이 영광”이라고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이어 “기관차 같은 추진력으로 성장동력을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이 후보는 53세에 국무총리를 했고 김 후보는 57세에 경제부총리를 했다”며 “저는 56세지만 아직 상임위원장 한번 못 했다”고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김 후보는 “제가 역동적인 혁신 리더십, 경제 리더십으로 민주당을 유능한 경제정당으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청와대도 최근 지지율 하락 원인이 경제임을 겸허히 인정했다”며 “이 엄중한 시기에 우리에게 필요한 당 대표는 누구인가. 묵묵히 개혁과 혁신에 앞장서온 사람, 경제를 잘 아는 사람, 저 김진표”라며 '경제 당대표론'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이 후보는 “사심 없이 민주적으로 당을 운영하고 자기 정치를 하지 않겠다”며 “당 대표는 저 이해찬 정치인생의 마지막 소임이다. 문재인 대통령님과 고락을 함께 하겠다”고 호소했다.

그는 “당 대표가 되면 제일 먼저 민생경제연석회의를 가동해 기업과 정부, 노동자와 머리를 맞대겠다”며 “기업하기 좋은 나라, 일하기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후보들은 같은 날 오후 강원에 이어 충북도당 대의원대회에서 연설을 통해 대의원과 당원에게 지지를 호소한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