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순천 집단폭행 피해자, 임신한 아내와 아이 있었다…"너무 억울하다"

최종수정 2018.08.10 15:32 기사입력 2018.08.10 15:32

댓글쓰기

사진=YTN 캡처

사진=YTN 캡처



순천 집단폭행 피해자는 임산부 아내와 아이까지 둔 가장인 것으로 알려져 네티즌들의 분노가 더욱 커지고 있다.

10일 SBS 보도에 따르면 순천 집단폭행 피해자인 남성 A 씨는 가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방송뉴스를 통해 "임신한 아내가 있어 참았다. 발로 뒤통수를 맞은 것 같은데 그 다음이 기억 나지 않는다. 중간에 깨어났는데 이러다 죽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너무 억울하다"고 설명했다.

피해자 가족은 지난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피해자는 얼굴과 머리 등에 심한 상처를 입었으나 가해자들이 반성하지 않는다"는 글을 올렸다.

A씨의 누나인 B씨는 지난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지난 5월28일 새벽 2시40분께 순천시 조례동 횡단보도에서 회식을 마치고 귀가하던 동생이 신호를 위반해 진입하던 차량에서 내린 남자들에게 '묻지마 집단폭행'을 당했다"는 글을 올렸다.
B씨는 "가해자들은 동생이 자신들의 진로를 방해했다는 이유로 욕설을 하면서 동생에게 오라고 했다"라며 "운전석에서 내린 남자가 뺨을 때리고 밀쳐 동생이 112에 신고하려 하자 뒷자석에서 내린 남자가 발을 걸어 넘어뜨려 동생이 정신을 잃었다. 이후 운전석 남자가 쓰러진 동생의 얼굴과 머리를 마구 때렸다"고 주장했다.

B씨의 주장에 따르면 가해자들은 지나가던 택시 운전기사가 말리자 운전기사까지 폭행하려 했다. 다른 행인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이 출동하는 동안 가해자들은 달아났다.

경찰에 따르면 가해자 C씨와 D씨는 사흘 만에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상해)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돼 구속됐다. 수사과정에서 가해자들의 음주 운전 사실도 밝혀졌다.

피해자는 폭행으로 눈·코뼈·치아 등을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응급실에 도착하니 동생은 사람의 얼굴이 아니었다. 지금은 퇴원했지만 불면증과 공황장애를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가해자의 여자친구는 사고 이후부터 지금까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본인의 근황을 알리고 있다. 최근에는 해외여행 사진까지 올리며 행복하게 살고 있고 법원 입구에서 포승줄에 묶여오는 가해자 두 명은 교도관과 실실 웃으면서 농담까지 주고 받았다"며 반성없는 가해자의 모습에 분노했다.

해당 청원글은 10일 오후 12시께 20000여 명의 동의를 받았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