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180조에 대한 다른 시각…"코스닥도 살릴 것"vs"새롭지 않다"

최종수정 2018.08.10 11:01 기사입력 2018.08.10 11: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삼성의 180조원 투자 계획이 증시에도 기대감을 불어넣고 있다. 당장 분식회계 논란을 겪고 있는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가 치솟은 것이 눈에 띈다. 향후에는 바이오 뿐 아니라 반도체, 디스플레이, 5G, 전장, 건설 등의 수혜가 예상되며, 나아가 침체된 코스닥 시장의 턴어라운드를 이끌 것이란 전망까지 나온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냉정히 따져보면 삼성이 과거 투자 규모를 계속 유지하겠다는 정도일 뿐이라는 지적도 내놓는다. 180조라는 숫자에 너무 현혹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는 이달 들어 9일까지 7거래일동안 23%가량 수직 상승했다. 이날 오전에도 강보합세를 이어가면서 46만원대에 이른다. 삼성이 바이오를 '제2의 반도체'로 본격 육성할 것이란 기대감이 작용하는 것으로 보인다.

NH투자증권은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위탁생산(CMO),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바이오시밀러(복제약) 분야에서 단시간 내에 큰 성과를 달성했다. 향후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그룹의 바이오 지주사 역할을 계속 수행할 것으로 전망되며 4분기부터 3공장 가동 개시로 신규 인력 채용이 확대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삼성 180조에 대한 다른 시각…"코스닥도 살릴 것"vs"새롭지 않다"


바이오가 미래 먹거리이지만, 비중을 놓고 보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부문에 집중 투자된다. 180조원 중 155조원이다. 반도체의 경우 현재 메모리 투자는 연간 20조원 이상 집행 중인데 이런 투자 기조는 업황을 고려해 유지될 것이란 분석이다. 상대적으로 경쟁력이 떨어지는 이미지센서, 파운드리를 포함한 시스템LSI(비메모리반도체) 부문 투자가 현재 연간 6조원에서 10조원 이상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디스플레이 투자는 OLED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접을 수 있는(foldable)'에서 '돌돌 말 수 있는(rallable)' 형태로의 변화에 투자가 필요하다. NH투자증권은 반도체 업종에서 관련 수혜주로
네패스
,
테스
, 원익IPS, ,
피에스케이
를, 디스플레이는
에스에프에이
,
AP시스템
,
원익테라세미콘
, 코오롱인더스트리,
SKC코오롱PI
,
덕산네오룩스
,
한솔케미칼
등을 제시했다.
대신증권은 반도체 장비주보다 소재주에 주목하면서
SK머티리얼즈
,
하나머티리얼즈
,
원익머트리얼즈
, 원익큐엔씨 등을 추천했다. 키움증권은 시설 투자 확대가 필연적이라며 그룹사 시공을 담당하는
삼성엔지니어링
삼성물산
, 보안과 건물 관리 수주가 기대되는
에스원
의 수혜를 전망하기도 했다.

삼성의 투자를 계기로 코스닥 반등을 예상하는 분석도 나온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가 대규모 투자를 결정하면서 한국 신성장 산업의 성장 모멘텀은 재차 자극받을 가능성이 높다"면서 "5G, 인공지능(AI), 바이오, 전자부품, 스마트팩토리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산업이 그동안 정부 정책에 대한 기대감에 등락을 거듭했다면 이제는 실제 투자에 대한 가시화로 전환되는 단계"라고 진단했다. 이에 더해 제약과 바이오 기업 반기보고서 제출에 따른 감리 불확실성 해소 가능성, 최근 성장주 부진에 따른 상대적인 메리트 상승, 3분기 대형주 대비 견조한 실적 증가 전망 등을 들어 코스닥 턴어라운드를 예상했다.

반면 삼성의 투자 규모가 예년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분석도 있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가 단독으로 160조~165조원(연 평균 53조~55조원)을 투자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2015~2017년 투자 규모가 151조원이었고 올해 예상치를 포함한 최근 3년은 162조원"이라며 "이번에 발표된 삼성의 투자 계획은 최근 3~4년의 투자와 비슷한 규모를 계속 이어가겠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는 이어 "'사상 최대' '미래 성장' 등 문구들이 핵심적이지만 이미 디폴트(기본설정)로 들어가는 말들이라는 점에서 크게 새로울 것은 없어 보인다"면서 "정량적 규모보다 청년 고용, 스타트업 지원 등에 상당한 방점이 찍혀있는데, 의도적이든 의도적이지 않든 현 정부의 경제 코드와 어느정도 색깔을 맞췄다고 볼 수 있다"고 짚었다.

김경민 대신증권 연구원도 "삼성전자의 2018~2020년 유형자산 투자를 연 평균 33조원, 3년 합산 100조원으로 전망한 기존 추정치에 부합하는 발표 내용"이라고 했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