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아침마당' 사미자 "사위가 며느리보다 어려워"

최종수정 2018.08.10 09:38 기사입력 2018.08.10 09:38

사진= KBS1 '아침마당' 화면 캡처
사진= KBS1 '아침마당' 화면 캡처



'아침마당'에서 배우 사미자와 가수 노유민이 장모와 사위 관계의 어려움에 대해서 토로했다.

10일 KBS1 '아침마당'의 '공감 토크 사노라면'에 출연한 사미자와 노유민은 '요즘은 처가살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사미자는 "사위가 한 사람 있다. 사실 며느리보다 사위가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며느리는 조금 다독거리면 내 편이 될 수 있지만 사위는 조금 멀리 있다 보니 '저 사람은 어떻게 하면 내 사람 될 수 있나' 걱정스럽다"고 덧붙였다.
한편 노유민은 "장모님이 오카리나를 배우러 다시는데 내가 모시고 간다"며 장모와의 일화를 공개했다.

이어 "요즘은 파크 골프를 치는데 그때도 모시고 간다. 가면 다른 장모님들한테 인사도 드리는데 장모님이 내 자랑을 하느라 어깨가 사각형이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