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화정·이영자, 수영복 입고 물놀이…“언니들의 당당함을 응원합니다”

최종수정 2018.08.10 08:32 기사입력 2018.08.10 08:32

댓글쓰기

사진=올리브 ‘밥블레스유’ 화면 캡처

사진=올리브 ‘밥블레스유’ 화면 캡처



코미디언 이영자와 배우 최화정이 수영복 패션을 공개한 가운데 당당한 태도를 응원하는 댓글이 이어졌다.

9일 방송된 올리브 ‘밥블레스유’에서는 가평으로 하계단합대회를 떠난 최화정, 이영자, 코미디언 송은이, 김숙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더위에 지친 멤버들은 숙소에 있는 수영장에서 물놀이에 나섰다. 특히 이영자와 최화정의 수영복 패션이 눈길을 끌었다.

최화정은 강렬한 붉은색 수영복을 입고 나타났고, 최화정의 모습을 본 송은이는 “미국 부자 같다”며 감탄했다. 최화정은 아이돌 뮤직비디오의 단골 소품이라는 플라밍고 튜브를 타며 물놀이를 즐기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등장한 아기자기한 패턴의 원피스 수영복을 입고 등장한 이영자는 “그래도 수영은 해야겠지 않냐”며 완벽한 자유영과 배영을 선보였다. 이어 이영자는 송은이의 다리를 잡아 물에 빠뜨리다가 튜브 위에 앉아 있던 최화정까지 수영장에 빠뜨리는 등 장난을 치며 행복한 물놀이를 즐겼다.

특히 거침없는 네 사람의 모습에 네티즌들의 긍정적인 반응이 이어졌다. 네티즌들은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사람이 제일 멋져” “이 언니들이 제일 좋음” “볼수록 넘 사랑스럽구 귀여움” “이런 언니들의 예능 대환영이에요” “공감할 수 있는 여성 예능이다 드디어” “수영장에서 수영복 입는 건 당연한 건데. 멋집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