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 '와이브로' 서비스 9월부터 중단한다

최종수정 2018.07.30 09:39 기사입력 2018.07.30 09:39

댓글쓰기

와이브로 에그 대신
LTE 에그로 무상 교체 지원
해지·전환시 위약금 등 모두 면제


KT, '와이브로' 서비스 9월부터 중단한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현재 5만여명의 가입자가 사용하고 있는 KT의 와이브로(Wibro) 서비스가 9월부터 종료된다. 기존 와이브로 가입자에게는 추가 비용없이 LTE 에그가 지원된다. 와이브로 망 대신 LTE 망을 통해 예전과 같이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다.

KT는 오는 9월 30일 와이브로(WiBro) 서비스를 종료하겠다는 계획을 30일 발표했다. 현재 KT 와이브로 가입자는 5만명 수준이다.

서비스 종료 계획을 발표하면서 KT는 기존 가입자들이 불편없이 데이터 통신을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LTE 전환지원 프로그램과 보호 방안을 마련했다.
LTE망을 통해 안정적인 데이터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최신형 에그(egg) 단말을 선택해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와이브로 서비스에서는 이용할 수 없었던 LTE 글로벌 로밍 등 보다 향상된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

LTE 전환지원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KT는 와이브로 이용자가 추가 비용부담 없이 LTE egg+를 사용할 수 있도록 혜택을 제공한다.

KT는 지난 6월 11일 와이브로 가입자 대상으로 기존 사용 중인 요금제와 같은 가격에 같은 양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이용자 보호용 LTE egg+ 요금제를 출시한 바 있다.

또한 와이브로 이용자가 해지를 원하거나 LTE egg+로 전환할 경우, 기존 위약금과 단말 잔여 할부금이 모두 면제한다.

신규 LTE egg+ 단말 구매에 따른 이용자부담금도 보급형 단말 공시지원금 기준으로 24개월 약정 시 무료로 제공할 계획이다. 단말 무료교체 프로그램은 9월 말 서비스 종료 전까지 전환하는 가입자에게 적용된다.

와이브로 하이브리드 요금제를 이용 중인 가입자는 별도의 단말 교체 없이 LTE egg+ 요금제로 전환된다. 이는 와이브로 하이브리드 요금제와 같은 가격에 10% 더 많은 양의 데이터를 제공한다.

KT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승인을 거쳐 9월 말까지 WiBro 서비스를 종료한다는 계획이지만, 9월 말 종료 승인이 난다고 하더라도 고객 불편 최소화를 위해 네트워크 종료는 연말까지 단계적으로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KT는"계획대로 와이브로 서비스 종료가 이뤄질 경우 5G로 진화해 나아가는 글로벌 통신환경에 적극 대응하고, 가입자에게 더 나은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06년 개시된 와이브로 서비스는 한국 토종 기술로, LTE보다 5년 빨리 상용화됐다. 그러나 LTE와의 글로벌 경쟁에서 밀려 명맥만 이어왔다. KT는 "▲LTE-A, 5G 등 기술 진화와 대체 서비스의 급격한 성장 ▲와이브로 단말·장비의 생산중단 및 서비스 가입자 하락으로 인한 사업환경 악화 등으로 서비스 품질 유지와 고객편익 제공이 한계에 다다른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