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수녀라고 꼭 동정녀일 필요는 없다?

최종수정 2018.07.17 19:58 기사입력 2018.07.17 15:56

이달 초순 발간된 바티칸 문서 처녀성, ‘그리스도의 신부’ 필수 전제조건 아니다’ 시사

(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가톨릭 교회가 동정녀로 그리스도에게 자기 삶을 바치는 여성들이 실제로 동정녀일 필요는 없다고 시사해 파란이 일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은 이달 초순 바티칸이 발간한 문서 'Ecclesiae Sponsae Imago'에 육체적 처녀성이 '그리스도의 신부'의 필수 전제조건은 아니라는 문구가 담겼다고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흔히 '그리스도의 신부'로 불리는 수녀들은 평생 동정을 서약한다. 그러나 수녀들만 '그리스도의 신부'인 것은 아니다. 그리스도에게 자신을 온전히 바치고 금욕의 삶을 유지하는 여성들도 이에 해당된다.

바티칸 문건에는 "동정을 육체적 순결의 상징으로 축소시킬 수 없다"는 대목이 나온다. 따라서 완전한 금욕의 실천이 '그리스도의 신부'의 필수 전제조건은 아니라는 것이다.

이에 평생 동정을 지키며 그리스도에게 헌신하기로 서약한 여성들 모임인 USACV는 그야말로 '충격'이라는 한 마디로 반응했다.
이들은 수녀가 아니다. 어떤 종파에도 속하지 않는다. 보통 사람들처럼 세상에서 일하며 사는 여성들이다.

이들은 동정녀 봉헌 예식에 따라 처녀성이 '그리스도의 신부'의 필수 전제조건이라고 주장한다. '그리스도의 신부'는 결혼하지 않고 금욕적인 삶을 살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