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토]유동균 마포구청장, 축하화분 팔아 장학금 전액 기부

최종수정 2018.07.13 13:54 기사입력 2018.07.13 13:54

댓글쓰기

구청장 축하 화분 화초에 관심있는 직원들에게 저렴한 금액으로 판매 수익금 310만원 마포인재육성장학재단에 기부

유동균 마포구청장(오른쪽)이 유상한 총무과장과 함께 활짝 웃으며 화분을 들어보이고 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오른쪽)이 유상한 총무과장과 함께 활짝 웃으며 화분을 들어보이고 있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13일 오전 마포인재를 위한 축하화분 나눔행사를 열었다. 나눔행사는 지난 2일 민선 7기 마포구청장으로 취임한 이후 전국 각지에서 받은 축하의 화분들을 평소 화초에 관심있는 직원들에게 저렴한 금액으로 판매해 수익금을 마포인재육성장학재단에 기부하기 위한 취지에서 열렸다.

이들 화분은 청탁금지법에 따른 5만원 미만 저렴한 화분들이다. 이날 310만원 상당의 수익금이 모였으며 유 구청장은 그 전액을 마포인재육성장학재단에 기탁했다.

민선 7기 첫 행보로 마포 청소년들을 위한 장학금 기탁식을 가진 유 구청장은 마포인재육성장학재단의 고액기부자 모임인 '마포드림즈'에 가입될 만큼 꾸준한 기부를 이어오고 있다.

그의 이런 행보에는 생계의 어려움으로 중학교 1학년 때 학업을 중단해야만 했던 어린시절의 모습이 녹아있다. 7남매 중 장남으로서 부모를 대신해 어린 동생들을 돌보기 위해 생활전선에 뛰어들 수밖에 없는 현실 속에서도 늘 배움에 대한 열망을 가지고 낮에는 공장에서 일하고 밤에는 집에서 공부하는 주경야독의 시절을 보내며 중고등학교 검정고시를 통과한 뒤 방송통신대학교를 졸업했다.
현재는 연세대 행정대학원에서 석사과정을 밟고 있다. 유동균 구청장은“학비 낼 돈이 없을 만큼 가난한 시절을 보냈지만 견딜 수 있었던 것은 나를 지지해주던 부모님과 주변 사람들 때문이었다. 앞으로 자라나는 청소년들이 나처럼 생계문제로 학교를 다니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청소년을 위한 적극적인 기부문화를 확산시키겠다”고 기부에 대한 철학을 밝혔다.
[포토]유동균 마포구청장, 축하화분 팔아 장학금 전액 기부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