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정은 친서에 담긴 의미는…'톱다운 방식' 재강조

최종수정 2018.07.13 11:28 기사입력 2018.07.13 11:28

전문가들 "비핵화 단어 빠졌지만 안하겠다는 의도는 아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공개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 각각 1장 분량의 한글본(왼쪽)과 영문본으로 돼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공개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 각각 1장 분량의 한글본(왼쪽)과 영문본으로 돼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설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공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는 비핵화 해결과 관련한 톱다운(Top-Down) 방식을 재차 강조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김 위원장은 친서에서 6·12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의의를 부여하고 "조·미(북·미) 사이의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려는 나와 대통령 각하의 확고한 의지와 진지한 노력, 독특한 방식은 반드시 훌륭한 결실을 맺게 될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습니다"라고 했다.

를 두고 전문가들은 북한이 정상 간 합의를 강조하는 톱다운 방식을 재차 강조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최근 북·미 간 비핵화 후속 실무회담이 지체되고 있는 상황에서 일종의 협상전략을 펼치고 있다는 것이다.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은 "김 위원장의 방식은 정상 간 신뢰를 바탕으로 관계 개선을 하면서 비핵화를 천천히 진행하는 방식"이라고 말했다. 이는 북·미 관계 정상화를 1항으로 강조한 6·12 북·미 정상회담 합의문을 의미하는 것이란 시각이다.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연구위원도 "그동안 다른 나라들이 미국과의 관계정상화를 하는 과정은 미국의 패권을 인정하고 그 우산 속으로 들어가는 형태였다"며 "반면 북한은 핵보유국으로서 미국과 대등한 위치에서 관계정상화를 만드는 것을 싱가포르 회담에서 첫 번째로 내세웠기 때문에 관계 정상화를 시작으로 비핵화로 이어지는 방식을 의미하는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다.

한편 미국 언론들은 이번 친서에 트럼프 대통령을 '각하'라고 부르는 아부성 발언은 있지만 정작 중요한 비핵화라는 언급이 없다며 비판적인 목소리를 냈다. 하지만 국내 전문가들은 비핵화라는 단어가 생략된 것은 큰 문제가 없다는 의견이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공개된 친서에 비핵화라는 단어가 들어가면 '항복 문서'가 된다"며 "북한이 비핵화를 안하겠다는 걸 보인 건 아니기 때문에 그 단어에 특별히 큰 의미가 있는 건 아니다"고 말했다. 고유환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도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에 만족하지 않았다면 공개하지도 않았을 것"이라면서 "이번 비핵화 협상은 탑다운 방식으로 최고 지도자의 의지에 따라 풀어간다는 것을 확인한 걸로 봐야된다"고 말했다.

이설 기자 sseol@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