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美, 대북 최대 압박 복귀 기한은 11월”

최종수정 2018.07.13 08:43 기사입력 2018.07.13 08:43

美 안보 전문가… “11월까지 北 ‘비핵화 조치’ 없으면”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북한이 오는 11월 미국의 중간선거 이전에 상당한 비핵화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미국은 즉각 대북 최대 압박 정책으로 돌아갈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워싱턴 소재 싱크탱크 신미국안보센터(CNAS)의 아시아ㆍ태평양안보프로그램 책임자인 패트릭 크로닌은 12일(현지시간) 한미경제연구소(KEI)가 '북한 비핵화와 새로운 관계 형성을 위한 다음 단계'라는 주제로 주최한 토론회에서 "오는 11월 이후에도 북한이 중요하고 입증가능한 비핵화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미국은 대북 최대 압박 정책으로 상당히 빠르게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이날 전했다.

그때까지 북한은 과연 미국과 평화를 원하는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는 것이다.

크로닌은 "미국과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북한 비핵화의 범위ㆍ속도ㆍ비용을 두고 막후 협상 중"이라며 "북한이 미국과 평화를 원한다면 이른 시간 안에 상당한 비핵화를 이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이 빨리 비핵화하지 않을 경우 미국은 억지ㆍ봉쇄 정책을 취하면 된다"고 말했다. 강력한 동맹과 강력한 태세를 갖추면 그만이라는 것이다.
크로닌은 "다자회담의 경우 성공적인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로드맵이 마련된 뒤에나 필요하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