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소유 “속이 보이는 뻔한 남자, 단순한 남자가 이상형”

최종수정 2018.07.13 07:18 기사입력 2018.07.13 07:18

사진=tvN ‘인생술집’ 방송화면 캡쳐
사진=tvN ‘인생술집’ 방송화면 캡쳐



가수 소유가 12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출연해 자신의 이상형을 밝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소유는 “실제로는 무척 내성적인 성격이다”라며 “클럽도 안 간다. 세 번 정도 가봤는데 그냥 느낌이 나랑 안 맞았다. 그래서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그룹 씨스타 해체 이후 솔로로 활동을 시작하고 외로워졌다며 “내가 이 일을 앞으로 계속 못 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했다”고 말했다.

또한 소유는 본인의 이상형을 두고 “재고 따지는 것 없는 뻔한 남자, 단순한 남자가 좋다”고 말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어 “거짓말 없이 속이 보이는 뻔한 남자가 좋다. 거절을 잘 못 하기 때문에 남자친구가 데이트 선약을 뒤로하고 친구에게 가도 서운한 티를 잘 못 낸다”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