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내년까지 시내 건축물 5만3600여동 화재안전 특별 조사

최종수정 2018.07.13 06:03 기사입력 2018.07.13 06:03

댓글쓰기

소방대원들과 서울시 관계자들이 20일 서울 종로구 북악터널에서 화재 사고 유관기관 합동훈련을 하고 있다. 이번 터널 화재 훈련은 화재 발생시 실전대응 능력(터널 근무자의 화재 인지→상황전파→방재설비 가동→화재진압→인명구조→교통통제 등) 및 유관기관 공조 및 협력체계를 향상시키기 위해 마련됐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소방대원들과 서울시 관계자들이 20일 서울 종로구 북악터널에서 화재 사고 유관기관 합동훈련을 하고 있다. 이번 터널 화재 훈련은 화재 발생시 실전대응 능력(터널 근무자의 화재 인지→상황전파→방재설비 가동→화재진압→인명구조→교통통제 등) 및 유관기관 공조 및 협력체계를 향상시키기 위해 마련됐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서울시 소방재난본부가 서울시내 건축물 5만3682동에 대한 ‘화재안전특별조사’를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화재안전관리 시스템의 근본적인 개선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시는 그동안의 조사가 소방시설 점검 위주였다면 이번엔 인적·지리적·환경적 요인도 종합 조사해 보다 근본적인 화재안전 시스템을 마련해 나간다는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화재안전특별조사는 최근 발생한 제천·밀양 화재 이후 ‘근본적인 개선방안을 마련하라’는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이뤄졌다.

조사는 1·2단계로 나눠 진행한다. 1단계 대상은 찜질방, PC방 등 다중이용업소가 입주해 있는 건축물 1만5682동이다. 올해까지 완료한다. 2단계 대상은 지하상가와 학교다. 서울시내 지하상가와 초·중·고·대학교 3만8000동을 내년까지 점검한다는 계획이다.

소방시설 작동 여부부터 건물과 소방서 간 거리, 주변 교통 환경, 소방시설 관리 인력 등 인적·지리적·환경적 요인을 종합적으로 조사하고 정부가 이를 데이터베이스(DB)로 구축한다. 시는 DB를 바탕으로 시 차원의 화재위험성 평가 및 맞춤형 화재안전 개선대책을 마련한다.
조사는 소방, 건축, 전기 분야의 공무원과 전문가, 일반 시민으로 구성된 72개의 합동조사반(243명)이 현장으로 나가 직접 점검하고, 소방서별로 2~3명씩 총 96명의 시민조사참여단도 함께 한다.

서울소방재난본부는 점검 결과에 따라 비상구 폐쇄, 소방시설 방치 등 중대한 위반 사항이 발견될 경우 과태료를 부과해 바로 시정될 수 있도록 조치한다. 경미한 사항인 경우 자발적으로 보완할 수 있는 기회를 준 뒤 20일 이내에 다시 점검하고, 조치가 이뤄지지 않으면 과태료를 부과하거나 시정명령을 내린다는 계획이다.

정문호 시 소방재난본부장은 “화재안전특별조사를 통해 근본적인 해결책을 마련해 화재로 인해 더 이상의 대형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