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 "정치 일선 물러나 성찰 시간…세계 곳곳 경험하겠다"

최종수정 2018.07.12 14:54 기사입력 2018.07.12 14:53

댓글쓰기

"돌아올 계획 세우지 않았다…오직 깨달음을 얻겠다는 생각 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서울시장 후보는 12일 "정치일선에서 물러나 성찰과 채움의 시간을 갖겠다"며 "세계 곳곳의 현장에서 더 깊이 경험하고 더 큰 깨달음을 얻겠다"고 말했다.

안 전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찻집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 5년9개월간 정치를 하면서 다당제의 시대도 열고, 개혁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 해왔지만 미흡한 점도 많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전 후보는 "과분한 사랑을 베풀어 준 국민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당원과 지지자의 열정과 헌신에 감사드린다. 여러분이 제게 보내주신 변화의 열망을 이뤄내지 못한 것이 오늘 따라 더더욱 가슴 아프게 다가온다"고 전했다.

이어 안 전 후보는 "이제 더 깊은 성찰과 배움의 시간을 시작하려 한다"며 "오늘날 대한민국이 당면한 시대적 난제를 앞서 해결하고 있는 독일에서부터 해결의 실마리를 얻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안 전 후보는 이어진 질의응답을 통해 정계복귀 시점 등에 대해선 "어떤 기한을 정해놓지 않았다"며 "현재 (대한민국이) 위기에 빠져있는 여러 상황들을 어떻게 하면 해결 할 수 있을지 함께 지혜를 모으는 차원에서 각국을 둘러보고 많은 깨달음을 얻겠다는 생각 뿐"이라고 전했다.
또 안 전 후보는 사석에서 '국민이 원하지 않으면 돌아오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해선 "모든 정치인에게 해당되는 일반론"이라고 선을 그었다.

안 전 후보는 아울러 '어떤 계기가 있을 때 복귀가 가능한가'라는 거듭된 질문에도 "어떠한 생각도 갖지 않고 있다. 돌아올 계획을 세우지 않았다"며 "먼저 독일부터 시작해 여러 어려움을 극복한 나라를 직접 보고 깨달음을 얻으려는 목적밖에는 없다"고 거듭 말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