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싱가포르, 물 산업·기후변화 대응 등 환경협력 강화 양해각서 체결

최종수정 2018.07.12 14:33 기사입력 2018.07.12 14: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한국과 싱가포르 양국이 물 산업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환경 협력에 손을 맞잡았다.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정상회담에 이어 김은경 환경부 장관과 마사고스 줄키플리(Masagos Zulkifli) 싱가포르 환경수자원부 장관은 물 산업 및 기후변화 대응 등에 관한 환경협력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양해각서는 물 산업·기술 협력, 대기오염·기후변화 대응, 폐기물 관리, 지속가능발전목표 이행 등 분야별 협력사업 추진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다. 양측은 인력교류, 공공기관·기업 간 협력활동을 지원하기로 했ㅇ며, 6개월 이내 협의창구를 지정해 후속 협력사업을 발굴·이행해 나갈 계획이다.

김 장관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아세안 회원국 등 대(對)개도국 물 산업 공동 진출, 대기오염·기후변화 대응, 폐기물 관리 등 다양한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공조 필요성을 강조했다. 마사고스 줄키플리 장관은 싱가포르의 기후변화 대응노력 소개에 이어 양국 간 환경 분야 인적교류 및 공동연구 등 한국과의 협력에 최선을 다할 것임을 밝혔다.

한편 김 장관은 이번 싱가포르 국제물주간 행사를 계기로 열린 기후변화 아세안 확대장관회의, 물산업포럼에 참석했다.
기후변화 아세안 확대장관회의에서는 우리나라의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 수립, 배출권거래제 등 기후변화 대응노력을 소개했고, 아세안을 비롯한 참가국 장관들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국가간 협력과 파리협정 후속 이행체계에 대해 논의했다.

물산업포럼에서는 유엔(UNOSD, UNESCAP, UNESCO), 국제수자원협회, 국제물주간에 참여한 15개국 정부와 민간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우리나라의 수질오염 정화,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물 관리 등 우수사례를 소개했다.

김 장관은 이번 국제물주간 행사에 참가한 한국물포럼, 민간기업 등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져 향후 우리 물 산업의 발전방향, 해외진출을 위한 지원방안 등을 논의했다.

김 장관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싱가포르와 개도국 물 산업 공동 진출, 월경성 대기오염과 기후변화 대응 등 환경 분야에서도 신남방 정책을 본격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