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또 오르면 범법·폐업 속출" 7만 편의점주, 최저임금 인상시 동맹휴업 검토(종합)

최종수정 2018.07.12 13:56 기사입력 2018.07.12 13:34

댓글쓰기

성인제 전편협 공동대표가 12일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업계 애로사항을 설명하고 있다.

성인제 전편협 공동대표가 12일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업계 애로사항을 설명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7만여개의 전국 편의점 가맹점주들이 최저임금 불복투쟁의 일환으로 공공요금 수납 거부와 전국 동시 휴업 등도 검토하기로 했다. 전편협은 5만 여 브랜드 편의점(CUㆍGS25ㆍ세븐일레븐ㆍ이마트24 등)과 2만 여 개인 편의점 등 7만 개의 편의점 가맹점주로 구성된 단체다.

전편협은 최저임금이 올해 노동계 요구안(1만760원)수준에서 인상되거나 근로기준법의 5인 미만 사업장 확대적용이 추진될 경우 종량제봉투 판매 및 교통카드 충전, 공병 매입, 공공요금 수납 등을 축소하거나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전편협은 최저임금위원회에는 최저임금의 업종별차등화를 재논의하고 최저임금 산입범위 조정을 이유로 대폭인상 추진계획을 철회하고 동결하라고 요구했다. 정부에는 영세ㆍ중소 가맹점의 신용카드 수수료 구간을 5억원에서 7억원으로 확대하라고 말했다.

편의점 업계의 위기에 대한 해소 방안 요구와 업계의 위기를 알리기 위해 7만여 편의점의 전국 동시 휴업도 추진한다. 업계의 어려움을 알리고 편의점에 대한 정부 정책 등을 요구하는 호소문과 현수막 등을 전국 7만의 편의점에 내걸기로 했다. 편의점주들에 따르면 현재 주휴수당을 포함한 실제 최저임금은 9040원이며 노동계가 주장하는 최저시급(1만760원)의 실지급액은 1만2910원이다. 애초에는 야간 시간대 상품 및 서비스 판매가를 10~20%를 인상하겠다는 내용도 성명서에 담겼지만 최종안에서는 제외했다. 다만 내부적으로는 검토를 계속한다는 입장이다.

전편협은 "2018년도 최저임금 인상으로 편의점은 이미 정상적 운영과 최저임금 지불능력이 한계에 달해 있다. 최저임금 인상과 정부정책 등 운영환경이 악화가 된다면 편의점 점주들은 범법자가 되거나 실업자 및 빈곤층으로 몰락할 수 밖이 없다"면서 "7만여 편의점이 단결하여 경제단체 등과 연대해 모든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