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빈손 방북' 반박…폼페이오 "北비핵화, 수십년 걸친 도전"(상보)

최종수정 2018.07.12 10:59 기사입력 2018.07.12 10:59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오른쪽)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오른쪽)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 "수십 년에 걸친(decades-long) 도전"이라고 평가했다. 북핵 문제가 단번에 해결될 수 없는 사안이라는 점을 강조함으로써 최근 제기되는 '빈손 방북' 논란을 반박하고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CNN방송 등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11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수행을 위해 벨기에 브뤼셀을 찾은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으로 하여금 그들이 오늘날 보유하고 있는 핵무기가 그들에게 안전 보장책이 아닌 위협을 가져다주는 것이라는, 근본적인 전략적 결정을 하도록 하는 것은 수십 년에 걸친 도전"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그는 "우리는 그 나라 전체가 그들이 전략적으로 잘못 해왔다는 걸 이해하도록 해야 한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그걸 이해한다고 말했다. 나는 거기에 있었고, 그걸 봤다"고 말했다. 이는 북ㆍ미 회담 당시 대화 내용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CNN은 "북한이 여전히 핵무기 프로그램과 관련해 무엇을 하고 무엇을 하지 않을지에 대해 공개적으로 선언하지 않은 가운데 폼페이오 장관은 이에 대한 좌절감을 누그러뜨리려 했다"고 전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아프가니스탄 군부대를 방문했을 당시에도 "이러한 일(북핵 문제 해결)이 몇 시간 동안에 일어날 것으로 생각하는 건 터무니없는 일일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그는 "우리는 그(김 위원장)가 그 약속에 대해 책임지도록 할 것"이라며 "협상에서 시간은 많이 남아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폼페이오 장관이 언급한 '수십 년에 걸친'이라는 표현에 대해 미 국무부는 "미국이 그동안 얼마나 오랫동안 북한의 핵무기 위협에 직면했는지를 의미하는 것이지, 이 위기를 해결할 시간표를 언급한 게 아니다"고 설명했다고 CNN은 덧붙였다.
같은 날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 역시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외무성의 성명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에 동의한 싱가포르 합의가 우리가 진전을 만들어낼 수 있는 약속이라고 여전히 믿고 있다"며 "우리는 문제를 풀어나가기 위해 계속 노력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과 영국, 프랑스, 독일 등을 비롯한 NATO 29개 회원국은 이날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응과 대북 제재 유지를 촉구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에는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수 없는 비핵화(CVID)를 전적으로 지지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NATO는 "국제사회가 유엔(UN) 대북 제재 결의에 따라 북한에 대한 결정적 압박(decisive pressure)을 유지해야 한다"며 "북한이 핵무기, 생화학무기, 탄도미사일을 비롯한 모든 관련 프로그램을 폐기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북미정상회담 기사 모아보기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