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관영 "기무사, 현 정부서도 국기문란…청문회 등 공식 제안"

최종수정 2018.07.12 10:41 기사입력 2018.07.12 10:41

"독립수사단, 관련자 중 다수 민간인이라 진상규족에 부족…민간인 된 관계자 수사방안도 내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2일 국군 기무사령부의 촛불집회 계엄령 검토 등 논란에 대해 "최대한 이른시기 국회 국방위원회, 운영위원회를 열어 사건 전반의 진상파악을 위한 청문회 등 국회 차원의 조치를 취할 것을 공식 제안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 참석해 "기무사의 국기문란 행위는 보수정권 9년은 물론 현 정부에서도 지속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21세기 대한민국에서 평화적인 촛불시위를 하는 국민들을 향해 총부리를 겨누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세월호 참사 시기 대규모 민간인 사찰 등을 통해서 관련 대책을 청와대에 건의하는 등 어처구니없는 기무사의 정치개입 행위에 대해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기무사가 현 정권 내에서도 국기문란 행위를 했다면서 "지난 3월까지 경찰청 내에 군인들이 상주하며 각종 시위정보를 수집해서 기무사에 보고했다. 현 정부가 들어선지 10개월이 지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아울러 정부에도 "송영무 국방부장관은 기무사의 계엄 검토 문건을 보고 받고 4개월 동안 그 어떤 행위도 하지 않았다"며 "군 통수권자로서 문재인 대통령은 현 정부 시절까지 이어진 기무사의 정치개입 행태를 왜 그간 파악하지 못했는지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도록 설명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독립수사단은 한민구 전 국방장관을 비롯한 대다수의 관련자들이 이미 민간인이 된 만큼 진상규명에 부족하다"며 "청와대는 군내 수사는 물론 민간인이 된 사람에 대한 수사방안도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