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서희, '성체 모독' 워마드 옹호…"일베나 기사화 해라"

최종수정 2018.07.12 07:41 기사입력 2018.07.12 07:41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성체 훼손 논란'으로 비난을 받고 있는 남성 혐오 커뮤니티 워마드를 옹호했다.

한서희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10일 발생한 '워마드 성체 훼손 사건'으로 인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워마드', '성체' 등이 올라 있는 모습을 캡처해 올렸다.

또한 한서희는 극우성향의 남초 커뮤니티인 '일베저장소'에서 과거 예수와 성모 마리아를 성적으로 모독한 내용의 글이 담긴 사진을 첨부하기도 했다.

사진과 함께 한서희는 "워마드 패지 말고 일베나 기사화하라"라며 욕설이 섞인 글을 게재했다.
이날 온라인 상에서는 워마드 이용자가 가톨릭 미사에 사용되는 성체를 훼손한 사건이 전해져 네티즌들의 공분을 샀다.

이와 관련해 한국천주교주교회의는 이날 입장문을 발표하고 "성체 모독과 훼손 사건에 깊은 우려를 표현다"라며 "믿음 유무를 떠나 종교인이 존귀하고 소중하게 여기는 것에 대한 공개적 모독 행위는 절대 묵과할 수 없고 종교적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종교인에게 비난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