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명 '경기도청 공무원 명찰패용 논란' 해법은?

최종수정 2018.07.12 13:58 기사입력 2018.07.11 15:17

댓글쓰기

이재명 '경기도청 공무원 명찰패용 논란' 해법은?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경기도청 직원들의 명찰 패용에 대해 도민을 최우선에 두고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 지사는 11일 "주권자인 국민에게 친절하고 책임 있게 자신을 알리는 것은 공무원의 의무"라며 "민원인에게 자신의 이름을 알릴 방법을 논의해서 개선책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남준 도 언론비서관은 이에 대해 "이 지사가 밝힌 핵심은 두 가지"라며 "도민의 관점에서 행정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과 일방적 지시가 아니라 토론을 거쳐 합리적 대안을 마련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도는 주관부서인 인사과를 중심으로 개선안을 마련하고 이에 대한 직원 토론 등 의견 수렴과정을 거치기로 했다.
앞서 경기도 인사과는 지난 5일 전 직원을 대상으로 부서명과 이름이 적힌 명찰 패용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경기도청공무원노동조합은 기존 공무원증과 중복된다며 이의를 제기했다.

경기도청공무원노동조합 게시판에도 "멀쩡히 잘 쓰고 다니는 공무원증 냅두고 웬 명찰을 만들라고... 아니 왜 그렇게 쓸데 없는데다가 예산을 마구마구 낭비하는지 모르겠네요" 등 명찰 패용에 반발하는 글들이 올라오면서 논란이 됐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