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천주교 성체 훼손' 워마드 경찰 수사 요청 국민청원 등장…"전 세계적 망신"

최종수정 2018.07.11 11:25 기사입력 2018.07.11 11:25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천주교 성체를 훼손한 워마드 사이트를 폐쇄해달라는 요청이 잇따르고 있다.

11일 오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워마드 성체훼손 사건 교황청과 주교회의가 함께 경찰 수사 촉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워마드 성체훼손 사건은 일반 국내 사건이 아닌 국제 이슈가 될 문제다. 전 세계의 천주교인들을 모독한 것이다. 교황청이 이 사건을 어떻게 볼지 모르겠지만 성체 훼손은 천주교에서 해서는 안되는 중대한 범죄에 속한다. 국가적 망신이다"고 적었다.

이어 "한국 주교회의가 이번 사건을 엄중히 파악해 경찰 수사에 임하고 교황청에 이런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 사과를 해야한다. 성체를 훔친 과정, 훼손한 이유를 정확히 파악해야만 국제적 망신거리가 되지 않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인 10일 워마드 사이트에는 한 회원이 작성한 '예수 XXX 불태웠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돼 논란이 됐다. 이 글을 작성한 네티즌은 천주교에서 신성시되는 성체에 직접 낙서를 한 뒤 불태우는 사진까지 첨부해 논란이 일었다.

이어 "여성억압하는 종교들은 다 없어져야 한다. 최초의 인간이 여자라고 밝혀진지가 언젠데 아직도 시대 못 따라가고 아담의 갈비뼈에서 여자가 나왔다는 소리를 하나"라며 "천주교는 지금도 여자는 사제도 못하게 하고 낙태죄 폐지 절대 안된다고 여성인권 정책마다 반발하는데 천주교를 존중해 줘야 할 이유가 어디있나"라고 적었다.

한편 성체란 가톨릭에서는 예수의 몸으로 인식해 신성시하는 것으로 성체를 훼손한 것은 예수를 직접적으로 모욕한 것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