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워마드' 성체 훼손에 네티즌 갑론을박…"도가 지나치다"

최종수정 2018.07.11 07:13 기사입력 2018.07.11 07:13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남성 혐오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에 성체를 불태웠다는 게시물이 올라와 논란인 가운데,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10일 워마드 사이트에서 한 회원은 ‘예수 XXX 불태웠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작성자는 성당에서 받아온 성체에 낙서를 하고 불로 태워 훼손하는 사진을 첨부했다.

해당 게시글 작성자는 “부모님이 천주교인이라 강제로 끌려가 성당에 가서 성체를 받아왔다”며 성체 훼손 인증샷을 첨부했다.

작성자는 “여성억압하는 종교들 다 꺼져라. 최초의 인간이 여자라고 밝혀진 지가 언젠데 아직도 시대 못 따라가고 아담의 갈비뼈에서 여자가 나왔다는 소리를 하나”라며 “천주교는 지금도 여자는 사제도 못하게 하고 낙태죄 폐지 절대 안 된다고 여성인권 정책마다 반발하는데 천주교를 존중해 줘야 할 이유가 어디 있나”라고 적었다.
또한 작성자는 “그냥 밀가루로 만든 떡인데 이걸 천주교에서는 예수X놈의 몸이라고 숭배한다”고 조롱한 뒤, 성체를 불로 태워 훼손하는 사진을 함께 첨부했다.

해당 게시물을 본 네티즌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정말 너무하네요. 도가 지나쳤습니다. 꼭 처벌 부탁드립니다”, “이건 최고 수준의 신성모독이다”, “어떻게 성체를 훼손하나” 등의 반응을 보이며 워마드를 향한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면 “고작 저거 태웠다고 이 난리야?”, “사람이 먹을 거 가지고 장난 좀 칠 수도 있지”, “저게 진짜 예수의 살이라도 되나? 왜 이렇게 유난이야” 등의 반응을 보인 이들도 있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