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영민 장관 "5G 망 구축에 외산보단 국산 장비 써야"

최종수정 2018.07.08 12:00 기사입력 2018.07.08 12:00

댓글쓰기

과기정통부 기자간담회서 밝혀
"국산 장비 없는 5G는 무의미"
"보편요금제로 요금인하 경쟁 현상"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5일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열린 출입기자 워크숍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5일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열린 출입기자 워크숍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세계 최초 5G는 우리나라 통신산업의 발전과 관련이 있어야만 의미가 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5일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열린 '2018년 기자단 워크숍'에서 5G는 한국의 기술로 구축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내년 3월로 예정된 한국의 5세대(G) 이동통신 상용화가 외국 통신장비업체의 잔치로 끝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공감의 입장을 표명한 것이다.
그는 "중국정부와 오해가 생길 수 있어 조심스럽다"면서도 "한국이 세계 최초로 5G를 상용화 한다는 것의 의미는 디바이스, 단말기, 통신장비 등 한국 기술이 사용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만약 이런 의미가 희석된다면 세계 최초 5G의 의미는 크지 않다"고 말했다.

화웨이가 5G 장비 기술에서 국내 업체들보다 앞서 있어, 내년 3월 상용화 일정을 맞추려면 화웨이 장비 도입이 필요하지 않느냐는 물음에는 "(국내 기업의) 장비 개발 일정 문제는 다 해결될 것으로 본다"면서 "내부적으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모바일월드콩그레스 상하이 2018 현장의 화웨이 부스

모바일월드콩그레스 상하이 2018 현장의 화웨이 부스




5G 망 구축에는 수 십 조 원대의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통사들의 투자부담이 적잖다. 이에 대해 유 장관은 "KT가 가지고 있는 통신 필수장비를 공용화하기로 이통사끼리 합의했다"면서"필수설비 사용에 대한 단가 합의도 마쳤다"고 말했다.

5G 상용화를 앞둔 이통사의 고민은 투자 부담뿐만이 아니다. 망을 깐 후 어떻게 돈을 벌 것인지, 즉 수익 모델이 더 큰 고민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황창규 KT 회장,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모두 5G 수익 모델 발굴에 어려움을 토로해왔다.

이에 대해 유 장관은 "기업의 생존이 달린 문제이기 때문에 수익 모델에 대해서는 기업들이 누구보다도 준비를 잘 하고 있을 것"이라면서 "어떤 서비스를 할 것인지는 영업 비밀로 보고 공개 않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기업에 예측 가능한 스케쥴을 제시하고 규제를 완화하면서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영민 장관 "5G 망 구축에 외산보단 국산 장비 써야"


월 2만원대에 데이터 1기가바이트(GB)를 제공하는 '보편요금제'는 예정대로 추진할 계획임을 밝혔다. 이통사들은 보편요금제가 정부의 과도한 시장개입이라고 보고 있다. 유 장관은 "이미 보편요금제 법안이 국회로 넘어갔다"면서 "정부와 국회가 법이 통과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보편요금제 논의가 기업에 자극이 되고 건강한 경쟁이 일어나고 있다"면서 "이로 인해 통신비가 경쟁적으로 인하되는 것은 바람직한 모습"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시장의 논리도 중요하고, 정부가 해야할 일도 중요하다"면서 "선을 그어놓고 정부가 기업을 몰아붙이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은 오해"라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