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러다 북한군 와해되는 건 아닌지…

최종수정 2018.07.06 10:12 기사입력 2018.07.06 08:45

댓글쓰기

간부 이어 사병들까지 군수물자 훔쳐 내다팔아…병사들 식생활조차 어려워지고 있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북한군 간부들에 이어 최근 사병들까지 군수물자를 훔쳐 파는 사례가 늘어 북한 당국이 고심하고 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현지 소식통들을 인용해 5일 보도했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한 부대에서 병사들이 부대 건설용 건설자재를 훔쳐 지역 장사꾼들에게 팔거나 외상 대신 건네는 사례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며 "주로 늦은 밤이나 새벽에 이런 일이 벌어져 단속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해당 부대가 엄중처벌하겠다는 경고와 함께 장교들까지 경비에 동원시켜 사병들을 통제하려 했으나 일부 군관은 되레 사병들과 짜고 보급물자 빼돌리기에 앞장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양강도의 한 소식통은 "군인들이 훔친 부대 건설용 자재를 돈이나 음식과 바꾸곤 한다"며 "모든 문제는 너무 열악한 군생활 환경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군관ㆍ사병 할 것 없이 기본생활이 해결되지 않는 한 보급물자 빼돌리기를 막기는 힘들 것"이라며 "병사들은 견디기 힘든 군대생활 환경을 개선하지 않고 무조건 지시만 내리는 군 당국에 대해 불만을 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함경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9군단 산하의 한 부대에서 일부 병사가 식당 벽에 '대충 식당에서 대충 먹고 간다'고 낙서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최근 군 간부들이 보급물자를 빼돌려 병사들 식생활조차 어려워지고 있다"며 "병사들이 참다 못해 낙서로 불만을 제기하는 지경까지 이르렀다"고 말했다.

평안북도의 한 소식통은 "최근 더 악화한 보급사정으로 군 고급 간부들이 하급 간부들에게 사적으로 돈과 담배 등을 요구하는 행위도 점차 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