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무차별 자료요구 힘드네"…이재명 인수委에 공무원들 반발

최종수정 2018.07.06 16:03 기사입력 2018.07.06 07:59

"무차별 자료요구 힘드네"…이재명 인수委에 공무원들 반발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에 대한 경기도청 공무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경기도청 공무원노동종합 게시판에는 최근 인수위원회의 무차별적 자료 요구 등을 성토하는 글들이 잇달아 올라오고 있다.

아이디 '무명'은 "연일 새벽12시가 넘어 집에 가고 있어요..계속 이런 식이면 노조에서 좀 나서줘야 하는 거 아닌가요?"라며 "공약 내용이 뭔 장밋빛 소설이구만..노동이 존중 받기는 커녕 이용만 당하게 생겨 먹은 참 새로운 경기도청임"이라며 냉소적 반응을 보였다.

아이디 'ㅇㅇㅇ'도 "저녁 있는 삶이라며? 일과 가정 양립하라며? 주 52시간 근무라며? 유연 근무는? 가정의 날은? 애 낳으라며? 정권이 바뀌니 더욱 불가능해지는 경기도청 근무여건..이게 뭐냐?"라며 "우리 노예들은..불쌍하다..말장난하는 보고서만 만드느라 하나도 실행을 못하고 있는 거 아는지..."라며 강하게 불만을 토로했다.
아이디 '인수위 적당히 하세요'는 "시도 때도 없이 (인수위가)온갖 자료 요구해서 저녁이 없는 삶을 살게 하는 것이 새로운 경기입니까?"라며 불만을 토로했고, 아이디 '힘드네.ㅠ'는 "인수위 업무보고 자료요구, 특위 업무보고 및 자료요구, 타 위원회 자료요구, 당장 내일 보고 등등 힘드네 정말........"이라는 글을 올렸다.

인수위의 고압적 업무 지시와 행태를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도청 내 한 공직자는 "지금 인수위의 경우 법적으로 20여명이 활동해야 하지만 자원봉사자 등의 명목으로 100여명 이상이 활동하는 것으로 안다"며 "문제는 자원봉사자로 인수위에 들어간 사람들이 공무원들한테 전화해서 자료 요구하고, 지시하고 있다. 상식적으로 지금 이게 맞는 것인지 자괴감이 든다"고 털어놨다.

또 다른 공직자는 "문재인 정부는 사회적 논란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근로시간 단축(52시간)을 통해 국민들에게 저녁이 있는 삶을 돌려주겠다고 하는데, 인수위의 무차별적 자료 요구나 보고 지시 등을 보면 완전히 거꾸로 가는 거 같다"며 "인수위가 가동된 뒤에는 퇴근 후에도 항상 마음이 편치 않고, 전화벨 소리만 들리면 긴장이 되는 등 노이로제에 걸릴 판"이라고 전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