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명의 '대반격'…김영환·김부선씨 '고발'

최종수정 2018.06.26 13:26 기사입력 2018.06.26 13:04

댓글쓰기

백종덕 '이재명캠프 가짜뉴스대책단장'이 김영환, 김부선씨의 주장에 대해 반박하고 있다.

백종덕 '이재명캠프 가짜뉴스대책단장'이 김영환, 김부선씨의 주장에 대해 반박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 측이 선거운동 기간 '여배우 스캔들' 의혹을 제기한 바른미래당 김영환 전 경기도지사 후보와 여배우 김부선 씨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죄로 26일 서울 동부지검에 고발했다.

'이재명캠프 가짜뉴스대책단'은 이날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 전 후보와 배우 김씨가 '김씨의 서울 옥수동 집에서 이 당선인과 김씨가 밀회를 나눴다'는 주장을 했는데 이는 명백한 거짓말"이라고 밝혔다.

백종덕 가짜뉴스대책단장은 "'선거 때는 무슨 말을 못하나'라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말에서 보듯이 그동안 거짓말이 우리 정치에 난무했다"며 "유권자의 눈을 속이는 거짓말은 정치의 '기술'인 것 마냥 여겨졌고, 선거가 끝나면 '승자의 포용'이라는 이름으로 거짓말을 눈감아주는 것이 미덕이었지만 이는 대의 민주주의의 중대범죄로, '유권자에 대한 모독'이자 끊어내야 할 '적폐'다. 선거는 끝났지만, 선거적폐 청산은 이제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김영환 전 후보와 김부선 씨가 주장한 내용에 대해서 일일이 반박했다.
이재명의 '대반격'…김영환·김부선씨 '고발'


백 단장은 먼저 "김영환 전 후보가 지난 7일 기자 간담회에서 비가 엄청 오는 2009년 5월22부터 24일 사이에 김부선 씨가 노무현 전 대통령을 조문하러 봉하로 내려가던 중 이 당선인으로부터 옥수동 집에서 만나자는 전화를 받고 두 사람이 옥수동 집에서 밀회를 가졌다고 했다"며 "하지만 노 전 대통령 서거일인 5월23일부터 영결식이 있던 29일까지 서울에서 비가 왔던 날은 23일뿐이고 23∼24일 김씨는 제주도 우도에 있었다"고 주장했다.

백 단장은 당시 우도 올레에서 찍은 김부선 씨의 사진을 담은 네이버와 다음 개인 블로그를 증거로 제시했다.

백 단장은 또 "23일 관측된 서울의 하루 강수량은 0.5㎜로 비가 엄청 오는 날 전화했다거나 이 당선인이 '비 오는 날 거기를 왜 가느냐'는 말을 했다는 주장도 성립이 불가능하다"며 "이 당선인은 서거 당일인 23일 봉하로 조문을 갔고 24∼29일에는 분당에 분향소를 설치한 뒤 상주로서 분향소를 지켰다"고 덧붙였다.

백 단장은 "김영환 전 후보의 경우 공직선거법 허위사실 공표죄가 성립되고 김 전 후보와 상의하고 김 전 후보가 관련 주장을 공표할 것으로 충분히 인식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 김부선 씨 역시 공동 정범으로서 김 전 후보와 동일한 형사 책임을 부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재명의 '대반격'…김영환·김부선씨 '고발'


앞서 이 당선인 측은 그동안 이 당선인과 김 씨가 변호사와 의뢰인 관계 이외에는 아무 사이가 아니다며 허위사실 공표에 대해 엄중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편 바른미래당은 "여배우 스캔들 해명은 거짓"이라며 지난 7일 이 당선인을 분당경찰서에 고발한 상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