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성범죄자 오해 살라”…지하철 펜스룰 지키는 남성들

최종수정 2018.06.26 15:46 기사입력 2018.06.26 11:09

일러스트=아시아경제 오성수 화백
일러스트=아시아경제 오성수 화백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지하철을 타고 출퇴근 하는 직장인 이모(30)씨는 지하철 이용 ‘2가지 철칙’을 갖고 있다. ‘지하철을 타면 여성 뒤로 가지 않기’와 ‘계단 오를 때 앞쪽에 치마 입은 여성이 있으면 고개를 아래로 숙이기’. 이씨는 “여성들을 보호해주고자 하는 게 아니라 성범죄자 오해로부터 나를 보호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지하철이나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남성 승객들 사이에서 일명 ‘지하철 펜스룰’이 퍼지고 있다. 특히 옷차림이 가벼워지는 여름철에 괜한 오해를 불러 성범죄자로 몰릴까 알아서 몸을 사리고 있다.

유형도 다양해지고 있다. 지하철에서 기도하듯 두 손을 자기 가슴 쪽으로 모으고 서 있는 자세인 일명 ‘지하철 매너손’은 자리를 잡은 지 오래다. 서울 동작구에 사는 직장인 이모(29)씨는 “만원 지하철에서 앞과 양옆 승객에 손이라도 닿을까 노심초사하는 경우가 많다”며 “두 손을 모으고 있거나 양손으로 손잡이를 잡으면 안심되고 여성 승객들로부터도 오해를 사지 않을 수 있다”고 전했다. 이씨는 의자에 앉을 때도 최대한 어깨를 움츠리고 팔을 모으고 있거나 고개를 푹 숙인 채 바닥을 응시한다고 한다.

직장인 김모(31)씨는 “최근 노출 심한 옷을 입은 여성 승객 근처엔 아예 가지 않고 시선도 일부러 피한다”며 “시선강간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쳐다보는 것만으로도 성적 불쾌감을 줄 수 있다는 말에 옷차림이 한결 가벼워진 요즘엔 더 조심하는 편”이라고 했다.

“성범죄자 오해 살라”…지하철 펜스룰 지키는 남성들

휴대전화도 조심조심 사용한다. 스마트폰 렌즈를 손으로 가려 촬영 중이 아님을 표시하거나 렌즈를 바닥 또는 빈 공간을 향하도록 한다. 소위 ‘몰카범’으로 몰리지 않기 위해서다.
서울 관악구에 사는 민모(28)씨는 “몰래카메라로 불리는 ‘불법촬영’ 범죄가 지하철에서도 빈번하게 일어나 스마트폰 렌즈를 여성 쪽으로 향했다가 오해를 사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해 미연에 방지하는 차원에서 조심하는 것”이라고 했다.

민씨는 최근 만원 버스에서 성추행범으로 몰릴 뻔 했다. 들고 있던 가방이 여성의 엉덩이 부위에 살짝 닿았는데 여성이 성추행으로 오인해 민씨를 쏘아 봤던 것이다. 민씨는 가방이 닿은 것이라고 말한 뒤 재빨리 사과했다. 민씨는 “그 일이 있고 나서 대중교통에서 가방은 앞으로 메고 여성의 신체와 닿지 않도록 손으로 붙들어 잡는다”고 했다. 민씨는 “남성들이 오해의 소지를 주지 않으려면 조금 불편을 감수하더라도 지하철 펜스룰을 어느 정도는 지키는 게 맞다고 본다”고 했다.

한편,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지하철(대합실 포함)에서 발생한 강제추행 등 성범죄가 꾸준히 늘고 있다. 2014년 적발 건수는 832건이었는데 2015년 1058건, 2016년 1079건으로 증가했다. 서울 지하철경찰대는 지난달부터 여름철 성추행 및 몰카범 집중 단속을 벌이고 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