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조재현 향한 추가 '미투' 폭로, 네티즌 "대체 어디까지가 바닥인지"

최종수정 2018.06.21 09:41 기사입력 2018.06.21 00:31

배우 조재현 / 사진=KBS미디어 제공
배우 조재현 / 사진=KBS미디어 제공


16년 전 배우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가 등장했다.

20일 'SBS funE'는 지난 2001년 드라마 촬영 현장에서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재일교포 여배우 A 씨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A씨의 주장에 따르면 당시 A씨는 조재현이 연기를 가르쳐주겠다고 하자 그를 따라 나갔고, 공사 중이던 남자 화장실에서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

당시 20대 초반이었던 A씨는 "무서웠다. 그 일이 있고 나서 방에 누워만 있었다. 목을 맸다가 의식을 차린 적도 있었다"라며 "이후 촬영장에서도 조재현 씨가 제 몸을 슬쩍 만졌다. 한 번은 코디네이터가 나서서 '오빠 하지마'라고 말린 적도 있다"고 밝혔다.

조재현 측은 A씨의 주장에 대해 "성폭행이 아니라 합의 하에 관계를 한 것"이라고 반박하며 "A씨가 자신의 집에 단둘이 조재현을 초대한 적도 있다. 모친은 계속 알리겠다고 협박했고 최근에도 A씨의 친한 변호사가 합의금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조재현 측의 반박에 대해 A씨는 "조재현을 내가 단둘이 초대한 적은 없다. 명백한 거짓말"이라고 재반박했다. 또한 A씨의 어머니는 "조재현의 매니저가 딸을 배우로 키우겠다면서 성형수술을 하라고 4000만 원을 줬다. 나중에 성형수술이 어떻게 됐는지 보자며 집으로 두 사람이 찾아오기도 했다"라며 "만약 우리가 협박한 거라면 왜 그는 딸에게 연기 선생을 붙이고 매니저를 자처한 건가"라고 반문했다.

한편, 또다시 불거진 조재현의 성추문에 대해 네티즌들은 "유부남이 합의 하에 관계가 합당하다고 주장하나"(goya****), "합의 하에 했던 안 했던 유부남이 다른 여자랑 관계를 가진 것부터가 문제임"(kuri****), "대체 어디까지가 바닥인지"(gpwl****)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